KoreaWho
KoreaWho
기업과산업  전자·전기·정보통신

이란 최고지도자 한국 가전 수입금지령, "이란 가전기업 파산하게 돼"

이한재 기자 piekielny@businesspost.co.kr 2021-09-30 19:55:00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이란 최고지도자가 한국 가전제품 수입 금지령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30일 이란 관영통신 등에 따르면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 이란 최고지도자는 최근 대통령실과 산업광물통상부에 서한을 보내 한국 가전 완제품을 수입하지 말라고 지시했다.
 
이란 최고지도자 한국 가전 수입금지령, "이란 가전기업 파산하게 돼"
▲ 이란 국기. <연합뉴스>

서한에는 “한국 기업 2곳의 가전제품을 수입한다면 국내 가전기업은 모두 파산하게 될 것이다”며 “이 문제는 진지하게 접근해야 한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서한에는 한국 기업 2곳이 직접 명시되지 않았지만 삼성전자와 LG전자로 풀이된다.

국내 기업은 2018년 8월 이란을 향한 미국의 경제제재 이후 대부분 철수했는데 이때 삼성전자와 LG전자도 철수했다.

이란은 이후 ‘삼(SAM)’, ‘지플러스(Gplus)’ 등 이란 기업을 육성했는데 최근 가전제품 가격이 오르자 한국 내 이란의 동결자금을 활용해 한국 가전제품을 다시 수입할 가능성이 나왔다.

이란 산업광물통상부는 9월 초 한국 가전업체의 이란 복귀설과 관련해 사실이 아니라고 밝히기도 했다.

이란 정부는 2018년 미국 제재 당시 “이란은 어려울 때 도와준 친구를 잊지 않는다”며 “미국 제재에 가담해 이란을 떠난 기업이 다시 이란에 진입하기는 어려울 것이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인기기사

외신 "삼성전자 엔비디아 HBM3 인증 통과", 삼성 "테스트 진행중" 김호현 기자
최태원 “반도체 공장 하나 건설하는 데 20조, 세제 혜택만으로 감당 안 돼” 조승리 기자
DL이앤씨 갑작스런 수장 교체, 이해욱 그룹 건설 '전략 구심점' 절실 장상유 기자
국내 픽업트럭 시장 3년 만에 반토막, 기아 '타스만'과 KGM 'O100'이 분위기 .. 허원석 기자
전기차 수요 둔화로 리튬 가격 80% 하락, 대규모 구조조정 가능성 떠올라 김용원 기자
두산에너빌리티 함안복합발전소 파워블록 수주, 가스터빈 수주 1조 넘겨 신재희 기자
노사 갈등에 K조선 대목 놓칠라, 조선소 증설하는 중국에 발목 커지는 우려 신재희 기자
LG엔솔 스텔란티스 캐나다 합작 배터리공장에 장비 반입, 모듈 양산 임박 이근호 기자
‘트럼프 지지’ 일론 머스크에 자충수 되나, 테슬라 수혜 단기간에 그칠 전망 이근호 기자
[금리인하가 온다] 끝이 보이는 물가와 싸움, 파월 이창용 4년 만에 '피벗' 눈앞 조승리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