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정치·사회
이재명 “대장동사건에 1원이라도 이득 봤다면 대선후보와 공직 사퇴”
류근영 기자  rky@businesspost.co.kr  |  2021-09-19 18:04:5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이재명 경기지사가 경기 성남 대장동 개발사업과 관련해 부정하게 개입하거나 이득을 본 사실이 있다면 모든 공직과 대선후보에서 사퇴하겠다고 했다.

이재명 지사 등 더불어민주당 대통령선거후보 경선후보들은 19일 호남지역 TV토론회에 참석했다.
 
이재명 경기도 지사.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가 이 지사를 향해 대장동 개발사업과 관련한 해명을 요구했다.

이 전 대표는 “평소 공정경제를 강조하며 부동산 불로소득을 뿌리뽑겠다고 했는데 대장동 개발사건은 이런 태도와 배치되는 결과”라며 “모든 언론에서 문제를 삼고 있다”고 말했다.

대장동 개발사업에 관여한 일부 업자들이 막대한 이득을 얻게 된 사실을 문제삼은 것이다.

박용진 의원도 “어떤 구조이길래 일부 업자는 대박이 나고 국민은 독박을 쓰는 구조가 됐는지 모르겠다”며 이 지사가 정책 책임자로서 사과할 의향이 있는지 물었다.

이 지사는 대장동 개발사업과 관련해 “제가 부정한 일을 하거나 1원이라도 이득을 봤다면 대선후보와 공직에서 모두 사퇴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은 대장동 개발사업 논란이 야당 측의 선거전략에 불과하다고 거들었다.

추 전 장관은 “이 지사가 총력을 다해 성과를 냈는데 문제를 삼는 것은 방화범이 소방관을 나무라는 것과 같다”며 이 전 대표를 비판했다.

이 전 대표는 “이 지사와 관련된 문제를 마치 제가 공격해서 발생한 문제로 호도하고 있다”며 “국민이 의심과 분노를 느끼고 있는 사안인 만큼 풀어야 한다”고 말했다.

추 전 장관은 이 전 대표의 태도가 민주당 후보의 자세라고 보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민주당 대선후보들은 이날 TV토론회에서 호남경제 활성화를 위한 공약을 발표했다.

이 전 대표는 새만금 첨단 의료단지 조성, 이 지사는 호남지역 제3금융중심지 조성, 추 전 장관은 헌법재판소 광주 유치 등 공약을 내놓았다. [비즈니스포스트 류근영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법원, 쌍용차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 선정
·  신동빈, 롯데지주는 미래 찾고 BU는 시너지 높이는 역할분담 강화하나
·  동원개발 부산 당감 놓고 GS건설과 대결, 장복만 전국구 업력 쌓기
·  포스코 탄소배출 감축계획 새로 내놓나, 김학동 국정감사에서 '진땀'
·  한수원 폴란드 원전 수주전 참전, 정재훈 건설비 절감을 경쟁력으로
·  대웅제약 보툴리눔톡신 해외공략 본격화, 전승호 눈은 미국과 중국에
·  동원F&B 육류 온라인유통 성장 더뎌, 김재옥 제휴 정육점 확대가 열쇠
·  신한금융 리딩금융 탈환 의지, 조용병 증권사 손해보험사 매물 기다려
·  SK하이닉스 인텔 낸드사업 인수 1년째 답보, 미중 다툼에 불확실 여전
·  현대오일뱅크 친환경연료 제조기술 수출, 강달호 주영민 2인3각 힘실어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