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금융·증권
KB국민은행 점포 줄여 비용효율화, 리딩뱅크 경쟁에서 생산성 높이기
공준호 기자  junokong@businesspost.co.kr  |  2021-09-17 15:18:0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허인 KB국민은행장이 비용 효율화를 위해 오프라인 점포 축소에 속도를 내고 있다.

허 은행장은 무점포 전략으로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카카오뱅크에 대응하는 동시에 신한은행과 리딩뱅크 경쟁에서도 앞서나가야 한다는 과제를 안고 있는 만큼 생산성을 높이는 데 적극적으로 나서는 것으로 풀이된다.
 
허인 KB국민은행장.

17일 KB국민은행에 따르면 12월부터 성루 반포영업점을 폐쇄하고 반포종합금융센터로 통합이전한다.

KB국민은행은 올해 상반기 모두 18개의 점포를 줄이면서 하나은행과 함께 은행권에서 점포를 가장 많이 줄였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6월 말 기준 국내은행의 점포 수는 모두 6326개로 반기만에 79개가 감소했다.

은행별로 폐쇄한 점포 수를 살표보면 KB국민은행과 하나은행이 각각 18개, 산업은행 8개, 대구은행 7개, 우리은행 6개, 신한은행 5개, 씨티은행 4개 등이다.

국민은행은 상반기 가장 가파르게 점포를 줄인데 이어 연말에 유동인구가 많은 강남의 영업점까지 폐쇄하고 있다는 점에서 KB국민은행의 몸집 줄이기는 내년에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지점 존폐는 인사문제와도 밀접히 연관이 있어 내년도 폐쇄지점과 관련한 구체적 사안은 아직 나오지 않았다"면서도 "지점운영의 효익을 따져가며 폐쇄 여부 검토를 지속하는 중이다"고 말했다. 

비대면거래가 확산하고 특히 카카오뱅크 등 인터넷은행들이 디지털플랫폼을 전면으로 내세우면서 점포의 역할과 필요성이 크게 줄고 있다.

이에 더해 제한적 수익원을 지닌 은행 입장에서는 점포유지관리비용 절감을 통한 경영 효율성을 추구하는 것이 불가피한 만큼 앞으로도 지속해서 점포 줄이기에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디지털 전환과 업무 효율화를 통한 비용 절감은 은행들에게 공통과제나 마찬가지다.

특히 허인 KB국민은행장은 신한은행의 추격에 맞서 리딩뱅크 지위를 수성해야 한다는 과제도 안고 있는 만큼 몸집 줄이기를 통한 경쟁력 확보에 더욱 힘쓰고 있다.

이를 위해 단순히 비용을 절감하는 것을 넘어 생산성을 높이기 위한 시도를 지속하고 있다.

KB국민은행은 올해 상반기에만 로봇프로세스 자동화(RPA) 도입업무를 100여 개 늘렸으며 내부직원의 업무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로봇프로세스 자동화(경진대회를 하반기 안에 연다는 계획도 세우고 있다.

KB국민은행은 올해 2분기에 순이익 7341억 원, 상반기 누적으로는 1조4226억 원을 거뒀다. 같은 기간 신한은행(2분기 7144억 원, 상반기 1조3709억 원)보다 앞선 규모다. [비즈니스포스트 공준호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미래에셋증권 신세계그룹과 돈독한 관계 기회, 쓱닷컴 상장주관 꿰차
·  우리금융 우리원카로 자동차금융 진격, 손태승 계열사 역량 한데 모아
·  신한라이프 헬스케어 자회사 설립 초읽기, 성대규 보험 성장정체에 다급
·  현대백화점 공항면세점 입찰 소극적, 정지선 인천공항에 화력 집중하나
·  삼성전자 갤럭시S22 디자인 성능 모두 확 좋아지나, 노태문 절치부심
·  삼성전자 TV 경쟁력은 이제 콘텐츠, 타이젠 운영체제로 플랫폼 키워
·  OCI 태양광 투자 신중, 이우현 배터리소재 포함 신사업 투자체력 비축
·  메타버스 가는 엔씨소프트 디어유 하이브, 팬덤 플랫폼과 찰떡궁합
·  메디포스트 무릎골관절염 근본치료제 임상 착착, 양윤선 새 성장동력
·  태영건설 GS건설 시공사 해지에 법적 대응 적극, 대우건설이 길 닦아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