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금융·증권
경찰, 법인보험대리점 리치앤코 본사를 배임 횡령 혐의로 압수수색
김디모데 기자  Timothy@businesspost.co.kr  |  2021-09-15 17:46:2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경찰이 배임·횡령 등 혐의로 법인보험대리점(GA) 리치앤코를 압수수색했다.

서울경찰청 금융범죄수사대는 14일 서울 중구 리치앤코 본사를 압수수색했다고 15일 밝혔다.
 
▲ 리치앤코 로고.

경찰은 5월 리치앤코 전 대표 등 관계자들이 회삿돈 수백억 원을 횡령했다는 고소를 접수하고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배임·횡령 혐의로 입건했다.

경찰은 수사 과정에서 리치앤코가 양향자 무소속 의원의 전직 특별보좌관 박모씨에게 불법 정치자금을 건넸다는 의혹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리치앤코는 2006년 설립한 법인보험대리점이다. 2021년 상반기 기준 지점 86개와 설계사 3986명을 거느리고 있다.

최근 출범 이후 줄곧 대표를 맡은 한승표 전 대표이사가 물러나고 공태식 대표이사가 선임됐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삼성전자 유럽 홈사물인터넷 올라탄다, 이재승 비스포크 앞세워 공략
·  [시승기] 르노삼성차 중형세단 SM6, 승차감에 편의성과 가성비 더했다
·  안다르 흑자전환 목전에 창업주 갑횡포 논란, 박효영 조기진화 진땀
·  산업은행 HMM에 갑횡포 논란 직면, 자금운용에 관리자 지위 남용 의심
·  한국전력 호주 석탄광산사업 법적 다툼 이어져, 정승일 해결책 머리아파
·  삼성전자 구글과 테슬라 자체 프로세서 생산 맡나, 기술협력 수확 눈앞
·  포스코케미칼 얼티엄셀즈에 공급 늘리나, 민경준 양극재 다변화 힘받아
·  LG이노텍 실적호조에 정철동 대표 연임 밝아, 전장부품 흑자전환 남아
·  브릿지바이오 양손에 폐암 신약 후보물질, 이정규 패키지 기술수출 밀어
·  산업은행, HMM 해외 선적료를 산업은행 계좌 개설 뒤 예치 지시 [단독]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