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비즈니스
공정위 카카오와 김범수 개인회사 조사, 지정자료 일부 누락 혐의
이규연 기자  nuevacarta@businesspost.co.kr  |  2021-09-13 16:35:0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공정거래위원회가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의 개인회사인 케이큐브홀딩스를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카카오는 공정위에 해마다 지정자료를 내고 있는데 여기에서 케이큐브홀딩스에 관련된 일부 사항이 빠진 것으로 전해졌다.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

13일 IT업계에 따르면 공정위는 최근 김 의장의 공정거래법 위반 혐의와 관련해 카카오와 케이큐브홀딩스 본사를 각각 찾아 현장조사를 벌인 것으로 파악됐다. 

공정위는 공정거래법상 공시대상 기업집단을 지정하기 위해 개별 기업집단의 총수(동일인)로부터 계열사, 친족, 임원, 주주의 현황을 보여주는 지정자료를 받는다. 

공정위는 카카오가 최근 5년 동안 낸 지정자료에서 케이큐브홀딩스 관련 일부 정보가 빠지거나 허위로 보고된 정황이 있다고 판단했다. 

이번 조사가 끝나면 공정위는 전원회의를 열어 김 의장과 카카오의 제재 여부와 내용 등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원회의는 기업의 징계 여부와 수위를 결정하는 최고의결기구다.

케이큐브홀딩스는 2007년 1월 설립된 회사로 김 의장이 주식 100%를 보유했다. 카카오 지분을 10.59% 소유한 카카오 2대주주이기도 하다. 

김 의장은 카카오 지분 13.74%에 케이큐브홀딩스 지분을 더한 24.95%로 카카오에 지배력을 행사하고 있다.  

케이큐브홀딩스는 4월 기준으로 임직원 7명을 뒀는데 4명이 김 의장과 친족이다. 김 의장과 부인 형미선씨는 기타비상무이사를 맡았으며 아들 김상빈씨와 딸 김예빈씨는 직원이다. 

김 의장은 연초에 카카오 보유지분 일부를 가족에게 증여했다. 두 자녀가 케이큐브홀딩스 직원으로 파악되면서 경영권 승계를 준비하고 있다는 관측이 나오기도 했다. 

앞서 공정위는 2016년에도 다음카카오(현 카카오)가 지정자료를 낼 때 엔플루토를 비롯한 계열사 5곳을 누락했다는 이유로 김 의장에게 경고조치를 내렸다. [비즈니스포스트 이규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미래에셋증권 신세계그룹과 돈독한 관계 기회, 쓱닷컴 상장주관 꿰차
·  우리금융 우리원카로 자동차금융 진격, 손태승 계열사 역량 한데 모아
·  신한라이프 헬스케어 자회사 설립 초읽기, 성대규 보험 성장정체에 다급
·  현대백화점 공항면세점 입찰 소극적, 정지선 인천공항에 화력 집중하나
·  삼성전자 갤럭시S22 디자인 성능 모두 확 좋아지나, 노태문 절치부심
·  삼성전자 TV 경쟁력은 이제 콘텐츠, 타이젠 운영체제로 플랫폼 키워
·  OCI 태양광 투자 신중, 이우현 배터리소재 포함 신사업 투자체력 비축
·  메타버스 가는 엔씨소프트 디어유 하이브, 팬덤 플랫폼과 찰떡궁합
·  메디포스트 무릎골관절염 근본치료제 임상 착착, 양윤선 새 성장동력
·  태영건설 GS건설 시공사 해지에 법적 대응 적극, 대우건설이 길 닦아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