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금융·증권
CJ 주식 매수의견 유지, "CJ올리브영과 CJ푸드빌 수익성도 좋아져"
김다정 기자  dajeong@businesspost.co.kr  |  2021-08-30 08:37:4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CJ 주식 매수의견이 유지됐다. CJ는 CJ그룹 지주사다.

주요 계열사 CJ제일제당과 CJENM뿐만 아니라 비상장 자회사인 CJ올리브영과 CJ푸드빌도 수익성이 좋아지고 있다.
 
▲ 김홍기 CJ 대표이사.

30일 이상헌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CJ 목표주가를 13만3천 원, 투자의견은 매수(BUY)를 유지했다.

CJ 주가는 직전 거래일인 27일 10만1천 원에 장을 마쳤다.

이 연구원은 "CJ제일제당과 CJENM, CJ프레시웨이 등의 수익성이 좋아지고 있을 뿐 아니라 CJCGV 영업손실도 크게 줄어들고 있다"며 "더구나 CJ올리브영과 CJ푸드빌의 수익성이 개선되고 있어 주가 상승에 계기가 될 수 있다"고 바라봤다.

CJ올리브영은 온라인 매출비중이 늘어나며 수익성이 좋아지고 있다. CJ올리브영의 온라인 매출비중은 2019년 10.6%에서 2020년 17.9%로, 올해 2분기는 23.4%까지 증가했다.

이에 힘입어 CJ올리브영은 올해 상반기 별도기준으로 매출 9636억 원, 순이익 348억 원을 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매출은 3.0%, 영업이익은 39.2% 증가한 것이다. 

이 연구원은 "CJ올리브영은 전국 단위 점포망을 활용한 3시간 안에 빠른배송 서비스 등으로 온라인 비중이 더욱 확대될 수 있을 것이다"고 바라봤다.

CJ푸드빌은 빕스, 계절밥상, 더플레이스 등의 외식 프랜차이즈를 보유하고 있어 지난해 코로나 19의 영향을 많이 받았으나 올해 영업이익을 내며 흑자전환할 것으로 전망됐다. 

CJ푸드빌의 점포 수가 2019년 1분기 2558개에서 지난해 말에는 1525개로 줄었다. 특히 직영점이 2019년 1분기 230개에서 지난해 말 92개로 축소되면서 고정비가 크게 줄었다.

이 연구원은 "점포 수 축소로 매출은 감소하겠으나 고정비 감소효과가 본격화되면서 CJ푸드빌은 올해 영업이익을 내며 흑자전환할 것이다"며 "자산매각 등을 통해 재무구조가 개선되고 있는 것도 긍정적이다"고 바라봤다. 

CJ는 2021년에 연결기준으로 매출 35조1390억 원, 영업이익 1조9280억 원을 낼 것으로 예상됐다. 2020년 실적과 비교해 매출은 9.8%, 영업이익은 38.7% 증가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다정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금호건설 주택에 공항 건설도 붙는다, 신공항 발주 내년부터 본격화
·  SK지오센트릭 플라스틱 순환경제 집중, 나경수 그룹사와 시너지 확대
·  SK텔레콤 메타버스 플랫폼 키워, 네이버 제페토의 대항마될 수 있을까
·  신한금융 메타버스에서 사업 발굴 적극, 조용병 '하나의 신한' 똑같이
·  구광모 구본준, LG와 LX홀딩스 지분 교차보유 언제 어떻게 해소할까
·  현대제철 실적 신기록 기회 놓칠 수 없다, 안동일 사내하청 갈등 정공법
·  현대차 캐스퍼 안착은 아직 장담 못해, 경차 외면과 싸움은 이제 시작
·  한수원 해상풍력발전 확대해 신재생으로 더, 정재훈 유럽 노하우 활용
·  신한금융 빅테크 규제에 반사이익 보나, 조용병 금융플랫폼 앞설 기회
·  광동제약 제주삼다수 유통 지켰다, 최성원 새 성장동력 발굴 시간 벌어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