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비즈니스
넥센타이어 모터스포츠팀 '엔페라 레이싱팀' 출범, "브랜드 높이기"
장은파 기자  jep@businesspost.co.kr  |  2021-08-26 18:51:1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 강호찬 넥센타이어 대표이사 부회장(왼쪽)이 26일 넥센중앙연구소에서 열린 엔페라 레이싱팀 출범식에 참여해 황도윤 엔페라 레이싱팀 황도윤 선수에게 레이싱 슈트를 전달하면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넥센타이어>
넥센타이어가 모터스포츠팀 운영을 통해 레이싱 타이어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는 데 속도를 낸다.

넥센타이어는 26일 서울 강서구 마곡동에 있는 넥센중앙연구소에서 ‘엔페라 레이싱팀’ 출범식을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강호찬 넥센타이어 대표이사 부회장을 포함한 넥센타이어 임직원과 황도윤 엔페라 레이싱팀 선수 등 모터스포츠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모터스포츠팀 이름은 넥센타이어의 고급 타이어 브랜드인 ‘엔페라’를 활용했다.

넥센타이어는 모터스포츠를 강화하면서 경주용 타이어 성능을 높이고 관련 브랜드 인지도를 높일 계획을 세웠다.

엔페라 레이싱팀은 9월4일 인제스피디움에서 진행되는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의 ‘SUPER 6000’ 클래스 공식 3라운드 경기에 처음 출전한다.

엔페라 레이싱팀에 처음 합류한 황도윤 선수는 일본 포뮬러4 챔피언십과 블랑팡 GT 아시아 시리즈 등 일본과 중국, 이탈리아의 여러 경기에 출전해 서킷 경험이 풍부한 선수로 평가 받는다.

이와 함께 한국인 최초로 유럽 스포츠카 제조사 소속 드라이버로 활동한 인물이기도 하다. [비즈니스포스트 장은파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채널Who] 대선에 지면 궁지 몰리는 이재명 윤석열, 당 장악은 안전판
·  박정호 넷플릭스와 협력 의지, SK브로드밴드 소송전 기류 변화 가능성
·  증권사 프라임브로커리지시장 되살아나, NH투자증권 선두권 약진
·  윤석열 통합 선대위 완성할까, 마지막 퍼즐 홍준표 유승민에게 구애
·  GS건설 리모델링 수주 빠르게 확보, 임병용 도시정비 빈자리 채운다
·  한화생명 올해는 배당 선물 안길까, 순이익 늘고 자금활용 숨통 트여
·  뉴라클사이언스 뇌질환 신약 임상 채비, 성재영 코스닥 기술상장 조준
·  에디슨모터스 쌍용차 인수가격 깎을까, 협상지연에 인수포기 가능성도
·  한화건설 안전조직 강화, 최광호 내년에도 사망사고 제로 도전
·  삼성전기 이제 생산기술 고도화 할 때, 장덕현 반도체 개발경험 큰 자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