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비즈니스
코오롱글로텍, 스타트업 이노스페이스에 지분투자해 우주사업 진출
장상유 기자  jsyblack@businesspost.co.kr  |  2021-08-26 10:51:2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코오롱인더스트리 자동차소재 자회사 코오롱글로텍이 우주 발사체시장에 진출했다.

코오롱글로텍은 소형 발사체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스타트업 이노스페이스에 지분투자를 한 뒤 우주 발사체에 쓰이는 복합소재를 공급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 김영범 코오롱글로텍 대표이사 사장.

코오롱글로텍은 앞서 7월 이노스페이스에 60억 원규모의 전략적 지분투자를 실시했다.

코오롱글로텍은 자회사 코오롱테크컴퍼지트가 자동차, 항공, 방산, 방탄 등의 분야에서 복합소재의 기술력을 축적해왔고 이를 바탕으로 위성 발사체시장에 진출했다고 설명했다.

코오롱글로텍은 최근 이노스페이스가 개발하고 있는 시험 발사체의 연소관 노즐 등에 사용되는 복합소재를 공급하기 시작했다.

코오롱글로텍은 향후 이노스페이스와 소형 발사체 경량화를 위한 복합소재 기술개발도 추진한다. 또 복합소재 적용분야를 소형 발사체에서 대형 발사체로 확대하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이노스페이스는 현재 발사체에 탑재되는 15톤 엔진을 개발했다. 내년 상반기 브라질에서 시험발사를 거친 뒤 2023년 실제 위성을 싣고 매년 30회의 상업발사를 계획하고 있다.

이노스페이스가 내년 상반기 시험발사에 성공하면 국내 최초의 민간 발사체 보유회사가 된다고 코오롱글로텍은 설명했다.

김영범 코오롱글로텍 대표이사 사장은 “이번 투자는 국내에서 독보적 소형발사체 경쟁력을 보유한 이노스페이스와 협력관계를 구축해 코오롱그룹의 복삽소재사업을 민간 우주산업으로 확대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며 “지속적 투자와 기술개발로 민간 우주산업 성장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장상유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비트코인 4천만 원대도 위태위태, 정치권과 금융당국 온도차에 더 불안
·  SK텔레콤 클라우드게임 동맹 선구안, MS 블리자드 인수에 빛 본다
·  에디슨모터스 쌍용차 공동관리인 밀어붙여, 회생절차 또 지연되나
·  현대엔지니어링 '팀코리아' 업고 해외로, 김창학 재무체력도 탄탄
·  한수원 유럽 신재생에너지 시장 노려, 정재훈 스페인 태양광사업 본격화
·  교보생명 상장 앞두고 체질전환 숨가빠, 신창재-어피너티 갈등은 변수
·  증권사들 자산관리 고객잡기 경쟁, 특화점포와 마이데이터 투트랙 전략
·  가세연 진성호 서울의소리 열린공감, 대선판 달구는 정치 유튜브
·  기아 새 니로 사전계약 흥행이 판매까지 가나, 출고 시점과 가격이 변수
·  포스코인터내셔널 식량사업 확대 고삐 죄, ESG경영 중요성 커져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