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금융·증권
두산인프라코어 주가 초반 급락, 대규모 유상증자 추진의 영향
은주성 기자  noxket@businesspost.co.kr  |  2021-08-26 09:54:3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두산인프라코어 주가가 장 초반 급락하고 있다.

두산인프라코어가 무상감자 및 유상증자를 실시하기로 결정한 데 영향을 받았다.
  
▲ 두산인프라코어 로고.

26일 오전 9시35분 기준 두산인프라코어 주가는 전날보다 11.26%(1650원) 떨어진 1만3천 원에 사고팔리고 있다.

이날 이동헌 대신증권 연구원은 자본 희석 등을 고려해 두산인프라코어 목표주가를 기존 1만8천 원에서 1만4500원으로 낮췄다.

이 연구원은 보고서를 통해 "두산인프라코어는 단기적으로 대규모 증자에 따른 주가 충격이 예상되며 사업역량 가운데 일부가 현대제뉴인으로 이전되는 점도 부정적이다"면서도 "다만 중장기적으로는 시너지효과의 극대화가 기대된다"고 내다봤다.

전날 현대중공업그룹 건설기계부문 중간지주회사인 현대제뉴인은 사업재편을 위한 구체적 추진방안을 발표했다.

사업재편은 △현대제뉴인 산업차량사업 인수 △현대건설기계 해외생산법인 지분 취득 △두산인프라코어 무상감자 및 유상증자 실시 등이다.

두산인프라코어는 9월 임시 주주총회를 통해 순자산, 발행주식 수 등 주주가치에 직접적 변동이 없는 5대1 액면가 감액방식의 무상감자를 결의한다.

이후 올해 안에 최대 8천억 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추진한다.

유상증자로 마련한 자금은 성장을 위한 미래 기술개발에 투자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이에 앞서 올해 2월 현대중공업지주는 두산중공업으로부터 두산인프라코어 지분 34.97%를 8500억 원에 인수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은주성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교촌에프앤비 치킨값 올려 외식 물가상승 불붙여, 소진세 주주 의식했나
·  서울주택도시공사 반값 아파트 첫걸음 삐걱, 김헌동 구청장 반발에 직면
·  KB금융지주 주식비중 더 늘리는 외국인, 윤종규 ESG 확대 긍정적 평가
·  삼성전자 갤럭시S22 울트라로 노트를 대체, 노태문 폴더블에 더 집중
·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반도체 미세공정 핵심 EUV장비 확보에 매달려
·  신세계 인수합병과 온라인 전문가 포진, 정유경 큰 변화 향한 전열 정비
·  쏠리드 이통3사의 5G투자 확대에 무선중계기 수혜, 정준 흑자 바라봐
·  포스코케미칼 배터리소재 갈 길 남아, 민경준 재신임 받아 내년도 맡나
·  하림지주 지배구조 개편해 물류단지 서둘러, 김홍국 소액주주 반발 직면
·  저비용항공사 비행기 세워두기보다 낫다, 출형경쟁 하며 버티기 안간힘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