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비즈니스
삼성중공업, 암모니아 추진선으로 개조 가능한 선박 기본승인 받아
조장우 기자  jjw@businesspost.co.kr  |  2021-08-19 10:54:1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삼성중공업이 글로벌 선급으로부터 암모니아 추진선으로 개조할 수 있는 초대형원유운반선(VLCC) 기본설계를 인증받았다.

삼성중공업은 노르웨이 선급인 DNV로부터 ‘암모니아 레디 초대형원유운반선’ 기본설계의 기본승인(AIP) 인증을 획득했다고 19일 밝혔다.
 
▲ 정진택 삼성중공업 대표이사 사장.

암모니아 레디는 액화천연가스(LNG)와 디젤연료로 움직이는 선박을 나중에 암모니아 추진선으로 개조할 수 있도록 △선체구조 △연료탱크 사양 △위험성 평가 등을 사전에 설계에 반영한 선박을 말한다.

암모니아는 연소할 때 이산화탄소를 전혀 배출하지 않는데다가 공급안정성과 보관·운송·취급이 비교적 쉬워 저탄소와 탈탄소시대에 적합한 선박연료로 주목받고 있다.

삼성중공업은 이번에 노르웨이 선급으로부터 인증을 받음으로써 암모니아 추진선 건조와 개조를 고려하는 선사에게 효과적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삼성중공업은 2019년 7월부터 말레이시아 선사 MISC와 독일 선박엔진 제조회사 MAN, 노르웨이 암모니아 공급회사 YARA, 싱가포르 항만청 등과 암모니아 연료 추진선 개발을 위한 공동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삼성중공업은 암모니아 연료 공급시스템을 독자개발하고 상세설계를 완료해 2024년 암모니아 연료 추진선을 상용화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정호현 삼성중공업 기술개발본부장은 “현재 세계 조선해운시장은 탄소중립을 준비하는 중요한 시기를 맞고 있다”며 “삼성중공업이 개발한 암모니아, 연료전지 등 친환경기술들이 패러다임 변화에 중심이 될 수 있도록 연구개발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장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삼성물산 올해 국정감사 험난, 사망사고와 GTX-C 하차로 도마 위에
·  대한항공 기업결합 조건부승인 가능성, 항공정비 분리 나올까 긴장
·  한수원 강릉 수소연료전지발전에 주민 반발, 정재훈 눈높이 소통 총력
·  원스토어 구글 제재에 사업확대 탄력, 이재환 대형게임도 유치할 기회
·  토지주택공사는 대장동 개발 왜 포기했나, 국감에서 도마 위 불가피
·  하나카드 원큐페이 고도화 힘써, 권길주 종합결제 플랫폼 향해 앞으로
·  신세계 백화점 소비둔화 어떻게 대응하나, 차정호 패션 강화로 돌파구
·  에이비온 표적항암제 미국 임상 추진, 신영기 기술수출의 중대한 고비
·  현대오일뱅크 정제마진 좋아 이익체력 커져, 상장 전 수소사업도 힘받아
·  토스뱅크 대출도 파격적 금리 예고, 홍민택 인터넷은행 판도 바꾸나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