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금융·증권
한섬 목표주가 낮아져, "뷰티사업 성과가 향후 기업가치 확장 좌우"
나병현 기자  naforce@businesspost.co.kr  |  2021-08-17 08:53:0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한섬 목표주가가 낮아졌다.

2022년부터 소비 증가율이 다소 둔화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현재의 성장세를 이어가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됐다. 이에 따라 한섬은 화장품 등 신사업의 성과가 중요해질 것으로 분석됐다.
 
▲ 김민덕 한섬 대표이사.

유정현 대신증권 연구원은 17일 한섬 목표주가를 기존 6만 원에서 5만1천 원으로 하향 조정하고 투자의견을 매수(BUY)로 유지했다.

직전 거래일인 13일 한섬 주가는 3만9550원에 거래를 마쳤다.

유 연구원은 “한섬은 2분기 폭발적 내수 소비에 힘입어 온·오프라인 채널에서 고른 성장을 보여줬다”며 “다만 2022년에는 올해 대비 소비 증가율이 다소 둔화되고 한섬의 사업 포트폴리오가 국내에 국한된 점을 고려해 목표배수(Target P/E)를 기존 12배에서 10배로 하향하고 이에 따라 목표주가도 내린다”고 말했다.

한섬은 2021년 2분기 매출이 2020년 2분기보다 13% 증가하며 두 자릿수 성장을 보였다.

타임, 마인, 시스템 등 여성 브랜드 매출이 두 자릿수 증가했고 럭셔리 및 수입 편집 브랜드도 대폭 확대됐다. 채널별 매출 증가율은 오프라인이 10% 초중반, 온라인이 20% 중반이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영업이익도 고마진 온라인 채널의 매출 호조와 오프라인 채널의 수익성 개선으로 지난해 2분기보다 66% 증가했다.

하지만 내수소비 확대에 따른 실적 개선세는 2022년부터 둔화될 것으로 예상됐다. 게다가 한섬의 사업이 국내에 국한되는 점을 고려하면 적정 주가수익비율(PER)은 10 정도로 평가됐다.

다만 화장품 등 신사업의 성과에 따라 한섬의 적정 기업가치(밸류에이션)는 높아질 수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한섬은 8월26일 프리미엄 화장품 브랜드 ‘오에라(oera)’를 출시한다.

유 연구원은 “한섬은 뷰티사업의 성과가 향후 기업가치 확장 여부를 좌우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섬은 2021년 연결기준으로 매출 1조3410억 원, 영업이익 1460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됐다. 2020년보다 매출은 12.1%, 영업이익은 43.4% 증가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나병현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비트코인 4천만 원대도 위태위태, 정치권과 금융당국 온도차에 더 불안
·  SK텔레콤 클라우드게임 동맹 선구안, MS 블리자드 인수에 빛 본다
·  에디슨모터스 쌍용차 공동관리인 밀어붙여, 회생절차 또 지연되나
·  현대엔지니어링 '팀코리아' 업고 해외로, 김창학 재무체력도 탄탄
·  한수원 유럽 신재생에너지 시장 노려, 정재훈 스페인 태양광사업 본격화
·  교보생명 상장 앞두고 체질전환 숨가빠, 신창재-어피너티 갈등은 변수
·  증권사들 자산관리 고객잡기 경쟁, 특화점포와 마이데이터 투트랙 전략
·  가세연 진성호 서울의소리 열린공감, 대선판 달구는 정치 유튜브
·  기아 새 니로 사전계약 흥행이 판매까지 가나, 출고 시점과 가격이 변수
·  포스코인터내셔널 식량사업 확대 고삐 죄, ESG경영 중요성 커져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