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인터넷·게임·콘텐츠

데브시스터즈 우물 개구리는 오래 못 가, 이지훈 쿠키런:킹덤 해외로

이규연 기자 nuevacarta@businesspost.co.kr 2021-08-12 17:14:30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이지훈 데브시스터즈 대표이사가 일본과 북미, 유럽 등 대규모 게임시장을 갖춘 해외지역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이 지역들에 진출해 대표 게임인 쿠키런:킹덤의 장기 흥행을 뒷받침하면서 쿠키런 지식재산(IP) 가치도 끌어올리려는 것으로 보인다.
 
데브시스터즈 우물 개구리는 오래 못 가, 이지훈 쿠키런:킹덤 해외로
▲ 이지훈 데브시스터즈 대표이사.

12일 데브시스터즈에 따르면 이 대표는 9월부터 쿠키런 지식재산의 대표게임인 쿠키런:킹덤의 대규모 글로벌 마케팅을 본격화하면서 해외매출 비중을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데브시스터즈는 2021년 1분기 연결기준 전체 매출의 27.94%를 해외에서 거두는 데 그쳤다. 쿠키런:킹덤을 1월에 글로벌 출시했지만 국내매출의 비중이 압도적으로 높다.

쿠키런:킹덤은 출시 이후 시간이 지나면서 국내매출이 차츰 줄어들고 있다. 이에 대응해 이 대표는 해외시장을 게임의 장기 흥행 토대로 삼으려는 것으로 보인다.

게임정보 웹사이트 게볼루션에 따르면 쿠키런:킹덤은 12일 기준으로 구글플레이에서 매출순위 13위에 올랐다. 

앞서 1월에 출시된 점을 고려하면 좋은 성적으로 볼 수 있지만 한때 매출순위 2위까지 올랐던 것과 비교하면 매출의 하향 안정화가 진행되고 있다. 

데브시스터즈는 2021년 2분기에 쿠키런:킹덤을 통해 하루 평균 매출 9억 원을 거둔 것으로 파악됐는데 이 수치는 1분기보다 27% 적다.

김진구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쿠키런:킹덤은 대규모 콘텐츠 업데이트가 늦어지면서 이용자 트래픽이 자연스럽게 줄어든 점이 매출 감소로 이어졌다”며 “이를 고려해 데브시스터즈도 일본에 더해 미국 등 서구권을 중심으로 확장전략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특히 일본과 북미, 유럽에서 쿠키런:킹덤의 매출을 끌어올리는 데 집중하고 있다.  

일본은 2021년 상반기 기준으로 모바일게임 시장 규모만 5조 원에 이른다. 북미·유럽 모바일게임시장 규모는 상대적으로 작지만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쿠키런:킹덤이 일본과 북미·유럽 모바일게임시장에 안착한다면 게임의 수명이 늘어나는 동시에 데브시스터즈 전반의 매출 안정화에도 기여하게 되는 셈이다. 

이 대표도 컴투스와 협업을 발표하면서 “쿠키런:킹덤이 글로벌 MZ세대(1980년대 초반~2000년대 초반 태생)의 상징적 게임으로 성장할 수 있다”며 기대를 나타냈다.

컴투스는 북미·유럽시장에서 성공을 기반삼아 서머너즈워:천공의 아레나를 오랫동안 안정적으로 운영해왔다. 이 경험을 바탕으로 쿠키런:킹덤의 유럽서비스에 협력하기로 했다.

쿠키런:킹덤이 일본과 북미, 유럽에서 흥행한다면 이 대표가 추진하는 쿠키런 지식재산의 다변화에도 큰 도움이 될 수 있다. 

데브시스터즈는 쿠키런:오븐스매쉬(가제)를 비롯해 쿠키런 지식재산을 활용한 새 게임들을 준비하고 있다. 쿠키런 지식재산 바탕의 콘텐츠를 만들기 위한 자회사 설립도 진행했다.

쿠키런:킹덤이 일본과 북미, 유럽에서도 이용자를 다수 확보한다면 데브시스터즈가 향후 후속 게임과 콘텐츠를 글로벌시장에 내놓았을 때 안정적 소비자층을 얻게 된다.

데브시스터즈 관계자는 “쿠키런:킹덤은 주요 해외시장에서도 좋은 평가를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쿠키런:킹덤의 흥행범위를 글로벌 시장에서 더욱 넓히면서 쿠키런 지식재산의 저변을 서구권역으로 넓힐 기회를 만들려 한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규연 기자]

인기기사

[데이터리서치] 윤석열 지지율 33.4%, 비속어 논란 대처 부적절 75.8% 김대철 기자
[조원씨앤아이] 윤석열 지지율 다시 20%대로, 비속어 사과 필요 70.8% 김남형 기자
신풍제약, 폴란드에서 코로나19 치료제 ‘피라맥스’ 임상3상 승인받아 임한솔 기자
삼성전자 파운드리에 기회 오나, 애플과 TSMC 반도체 동맹 균열 조짐 나병현 기자
삼성전자와 논의 앞둔 ARM '중립성' 강조, “우리는 반도체업계 스위스” 김용원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