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비즈니스
한온시스템 2분기 영업이익 급증, 글로벌 완성차시장 회복에 힘입어
이한재 기자  piekielny@businesspost.co.kr  |  2021-08-10 18:12:5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한온시스템이 글로벌 완성차시장 회복에 힘입어 2분기 영업이익이 크게 늘었다.

한온시스템은 2분기에 연결기준으로 매출 1조8521억 원, 영업이익 1004억 원을 냈다고 10일 잠정실적을 발표했다. 2020년 2분기보다 매출은 54.9% 늘고 영업이익을 내면서 흑자전환했다.
 
▲ 성민석 한온시스템 대표집행임원 최고경영자 사장.

2분기 순이익은 997억 원을 냈다. 1년 전 순손실 604억 원에서 흑자로 돌아섰다.

상반기 연결기준 매출은 3조7211억 원, 영업이익 1945억 원으로 집계됐다. 2020년 상반기보다 매출은 29.6%, 영업이익은 100배 가량 증가했다.

한온시스템은 “전기차 관련 매출이 현대차그룹과 폴크스바겐그룹 물량 증가로 2021년 전체 매출의 23%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며 “하반기에도 판매 확대와 제품 구성비(믹스) 개선으로 수익성을 지속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상반기 매출을 지역별로 살펴보면 유럽이 31%로 가장 많았고 한국이 30%, 미국이 23%로 뒤를 이었다.

고객별 매출 비중을 살펴보면 현대차그룹이 47%로 가장 많았고 미국 포드 11%, 유럽 폴크스바겐 9%, 미국 제너럴모터스 6% 등의 순서로 나타났다.

한온시스템은 이날 이사회에서 보통주 1주당 90원씩 모두 480억 원을 분기배당하기로 결정했다. 배당기준일은 6월30일, 배당급지급 예정일은 8월24일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교촌에프앤비 가격인상 외식물가상승 불붙이나, 소진세 낮은 주가 주목
·  서울주택도시공사 반값 아파트 첫걸음 삐걱, 김헌동 앞길도 첩첩산중
·  KB금융 주식비중 더 늘리는 외국인, 윤종규 ESG 확대행보 평가
·  삼성전자 갤럭시S22 울트라가 노트 완벽 대체, 노태문 폴더블 더 집중
·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반도체 미세공정 핵심 EUV장비 확보에 매달려
·  신세계 인수합병과 온라인 전문가 포진, 정유경 큰 변화 향한 전열 정비
·  쏠리드 이통3사의 5G투자 확대에 무선중계기 수혜, 정준 흑자 바라봐
·  포스코케미칼 배터리소재 갈 길 남아, 민경준 재신임 받아 내년도 맡나
·  하림지주 지배구조 개편해 물류단지 서둘러, 김홍국 소액주주 반발 직면
·  저비용항공사 비행기 세워두기보다 낫다, 출형경쟁 하며 버티기 안간힘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