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비즈니스
피플바이오, 알츠하이머병 진단기술 연구결과를 국제학술지에 실어
최영찬 기자  cyc0111@businesspost.co.kr  |  2021-08-04 17:05:1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피플바이오가 알츠하이머병 진단기술의 우수성을 국제학술지에 소개했다.

피플바이오는 최근 베타아밀로이드 올리고머화(OAβ)를 측정하는 멀티머 검출기술(MDS)이 알츠하이머병 진단에 유용하다는 결과를 담은 논문을 국제학술지 ‘알츠하이머 연구 및 치료(Alzheimer’s Research & Therapy)’에 게재했다고 4일 밝혔다.
 
피플바이오 로고.
▲ 피플바이오 로고.

이번 연구에는 유럽 알츠하이머 관련 환자집단인 ‘암스테르담 치매 코호트’와 알츠하이머를 위한 유럽 의료정보 프레임워크가 제공한 399명의 혈액샘플이 활용됐다.

399명은 정상, 알츠하이머병 진단을 받기 전 단계의 환자, 알츠하이머병 진단을 받은 환자 등으로 구성됐다.

연구진은 멀티머 검출기술로 뇌 속에서 알츠하이머병 발병에 관여하는 것으로 알려진 단백질 베타아밀로이드를 확인할 수 있는지를 평가했다.

연구진은 평가를 통해 보관 기간이 4년이 넘지 않는 혈액에서 진단의 정확도를 나타내는 지표인 곡선하면적(AUC)이 0.74에 이른다는 점을 확인했다. 1에 가까울수록 진단의 정확도는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

연령과 알츠하이머병 유발 유전자 ApoEe4 등을 함께 고려하면 AUC 지표는 0.81로 더욱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피플바이오는 특히 경도인지장애 환자군을 포함한 치매 전단계의 환자를 대상으로 한 AUC 지표는 0.77였으며 연령과 알츠하이머병 유발 유전자 ApoEe4 등을 고려했을 때에는 AUC 지표가 0.86으로 더욱 향상됐다고 설명했다.

피플바이오는 멀티머 검출기술을 활용하면 뇌 속 아밀로이트 상태 파악이 용이해져 알츠하이머병 치료제 개발을 위한 환자 선별비용을 약 40%가량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연구에 참여한 필립 쉘튼 암스테르담대병원 알츠하이머센터장은 “출시를 앞둔 항아밀로이드 계열의 단일 클론항체 치료제를 사용하려면 베타아밀로이드를 병리적으로 확인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이를 고려했을 때 멀티머 검출기술을 활용한 혈액 검사는 유용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최영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비트코인 4천만 원대도 위태위태, 정치권과 금융당국 온도차에 더 불안
·  SK텔레콤 클라우드게임 동맹 선구안, MS 블리자드 인수에 빛 본다
·  에디슨모터스 쌍용차 공동관리인 밀어붙여, 회생절차 또 지연되나
·  현대엔지니어링 '팀코리아' 업고 해외로, 김창학 재무체력도 탄탄
·  한수원 유럽 신재생에너지 시장 노려, 정재훈 스페인 태양광사업 본격화
·  교보생명 상장 앞두고 체질전환 숨가빠, 신창재-어피너티 갈등은 변수
·  증권사들 자산관리 고객잡기 경쟁, 특화점포와 마이데이터 투트랙 전략
·  가세연 진성호 서울의소리 열린공감, 대선판 달구는 정치 유튜브
·  기아 새 니로 사전계약 흥행이 판매까지 가나, 출고 시점과 가격이 변수
·  포스코인터내셔널 식량사업 확대 고삐 죄, ESG경영 중요성 커져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