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비즈니스
피플바이오, 알츠하이머병 진단기술 연구결과를 국제학술지에 실어
최영찬 기자  cyc0111@businesspost.co.kr  |  2021-08-04 17:05:1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피플바이오가 알츠하이머병 진단기술의 우수성을 국제학술지에 소개했다.

피플바이오는 최근 베타아밀로이드 올리고머화(OAβ)를 측정하는 멀티머 검출기술(MDS)이 알츠하이머병 진단에 유용하다는 결과를 담은 논문을 국제학술지 ‘알츠하이머 연구 및 치료(Alzheimer’s Research & Therapy)’에 게재했다고 4일 밝혔다.
 
피플바이오 로고.
▲ 피플바이오 로고.

이번 연구에는 유럽 알츠하이머 관련 환자집단인 ‘암스테르담 치매 코호트’와 알츠하이머를 위한 유럽 의료정보 프레임워크가 제공한 399명의 혈액샘플이 활용됐다.

399명은 정상, 알츠하이머병 진단을 받기 전 단계의 환자, 알츠하이머병 진단을 받은 환자 등으로 구성됐다.

연구진은 멀티머 검출기술로 뇌 속에서 알츠하이머병 발병에 관여하는 것으로 알려진 단백질 베타아밀로이드를 확인할 수 있는지를 평가했다.

연구진은 평가를 통해 보관 기간이 4년이 넘지 않는 혈액에서 진단의 정확도를 나타내는 지표인 곡선하면적(AUC)이 0.74에 이른다는 점을 확인했다. 1에 가까울수록 진단의 정확도는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

연령과 알츠하이머병 유발 유전자 ApoEe4 등을 함께 고려하면 AUC 지표는 0.81로 더욱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피플바이오는 특히 경도인지장애 환자군을 포함한 치매 전단계의 환자를 대상으로 한 AUC 지표는 0.77였으며 연령과 알츠하이머병 유발 유전자 ApoEe4 등을 고려했을 때에는 AUC 지표가 0.86으로 더욱 향상됐다고 설명했다.

피플바이오는 멀티머 검출기술을 활용하면 뇌 속 아밀로이트 상태 파악이 용이해져 알츠하이머병 치료제 개발을 위한 환자 선별비용을 약 40%가량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연구에 참여한 필립 쉘튼 암스테르담대병원 알츠하이머센터장은 “출시를 앞둔 항아밀로이드 계열의 단일 클론항체 치료제를 사용하려면 베타아밀로이드를 병리적으로 확인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이를 고려했을 때 멀티머 검출기술을 활용한 혈액 검사는 유용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최영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네패스아크 삼성전자 새 AP 수혜, 이창우 시스템반도체 검사역량 키워
·  현대차 수소트럭 경쟁자 속속 등장, 장재훈 시장선점 발걸음 더 빨리
·  현대캐피탈 해외사업 탄력받나, 목진원 글로벌 영업전문가 면모 주목
·  미래에셋그룹 다시 공정위 칼 끝에, 여수 경도 개발사업 진척 고전
·  대선정국 달구는 대장지구 개발사업 공방, 하나금융 지분 보유해 촉각
·  식품업계 CJ제일제당 출신 임원 영입 대환영, '비비고 만두' 성공의 힘
·  호반건설 전국구 건설사 위상 갖추나, 김상열 서울신문 인수도 눈앞
·  쌍용건설 노량진5구역 수주 도전, 김석준 대형건설사와 싸워야 큰다
·  삼성전자 스마트폰 1억화소 카메라 확대, 삼성전기 모듈사업 밝다
·  롯데케미칼 바이오페트 결실, 김교현 '신동빈 친환경 의지' 구현 온힘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