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소비자·유통

'빠른 배송만이 살 길', 배송경쟁 유통업계로 확산

백설희 기자 ssul20@businesspost.co.kr 2016-02-16 15:06:07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쿠팡의 로켓배송을 계기로 빠른 배송경쟁이 유통업계 전반으로 번지고 있다.

모바일 및 온라인쇼핑이 늘어나면서 구입한 상품을 소비자 원하는 장소에 더 빠르게 전달해 주는 것이 경쟁의 핵심으로 떠올랐기 때문이다.

  '빠른 배송만이 살 길', 배송경쟁 유통업계로 확산  
▲ 김범석 쿠팡 대표.
쿠팡은 로켓배송을 통해 9800원 이상 구매고객에게 24시간 내 배송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쿠팡은 2014년 이서비스를 시작하면서 매출이 2013년보다 7배 이상 늘었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슈퍼마켓과 대형마트 백화점 등 다양한 유통업체들이 배송시간을 단축하는 데 온 힘을 쏟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상품 가격이 평준화 되고 온라인 쇼핑이 늘면서 배송에서 차별화를 꾀할 수 밖에 없다”며 “유통업체들의 배송 경쟁이 당일배송에서 더 나아가 시간단위로 치열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롯데슈퍼는 온라인 전용 배송센터인 롯데프레시센터를 통해 주문 후 2시간 이내 배송서비스를 17일부터 시행한다.

단 2시간 이내 배송서비스는 각 프레시센터 반경 3㎞ 이내 지역에 한해 이뤄진다. 롯데프레시센터는 서울 서초와 장안, 경기도 용인에 위치해 있다.

롯데마트는 15일부터 잠실·송파·청량리점에서 ‘스마트 스캔’ 서비스를 시범 운영에 들어갔다. ‘스마트 스캔’은 고객이 스마트폰을 들고 매장을 돌아 다니면서 가격표를 스캔해 롯데마트 앱에서 결제하면 2시간 내 배달해주는 서비스다.

롯데마트는 올해 10월까지 이 서비스를 전국 117개 모든 점포로 확대하기로 했다.

홈플러스는 지난해 8월부터 서울 강서점과 잠실점에서 시범운영하던 ‘퀵배송’ 서비스를 올해 안에 수도권·주요 광역시 20개 점포로 확대하기로 했다. ‘퀵 배송은‘ 오토바이로 주문 상품을 1시간 안에 배송해주는 서비스다.

대형마트들은 배송시간 단축을 위해 온라인쇼핑 전용 물류센터를 확대하고 있다.

이마트는 지난해 6월 유통업계 최초로 경기 용인 보정에 온라인 전용 물류센터를 연 데 이어 2020년까지 수도권을 중심으로 6개의 온라인 전용 물류센터를 구축하기로 했다.

롯데마트도 3월 경 김포 온라인전용 물류센터 운영을 시작한다. 롯데마트는 김포 센터를 포함 2017년까지 총 3곳의 대형 온라인 물류센터를 만들기로 했다.

백화점도 예외가 아니다.

신세계백화점은 지난해 12월부터 ‘오토바이 퀵배송 서비스’를 시작해 4시간 내에 배송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롯데백화점은 물류개선TF(태스크포스)를 만들고 올해 안에 온라인몰 신선식품을 당일 배송해주는 서비스를 제공하려고 한다.

빠른 배송 열풍은 가전제품 배송에까지 이어지고 있다. 가전제품은 통상 제품을 출고하고 설치기사와 시간을 조율하는 데 이틀 정도 소요된다.

롯데하이마트는 최근 하이마트인터넷쇼핑몰에서 서울·경기 지역과 6대 광역시, 세종시 지역을 대상으로 당일 배송 서비스를 시범 운영하기 시작했다.

롯데하이마트는 정오까지 결제를 마친 구매금액 10만 원 이상의 주문에 한해 당일 오후 7시까지 배송 및 설치 서비스를 제공한다.

롯데하이마트 관계자는 “고객 서비스를 강화하는 차원에서 당일 배송 서비스를 시작했다”며 “앞으로 당일 서비스 지역과 대상 제품을 늘리고 오프라인 매장으로 서비스를 확대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백설희 기자]

인기기사

테슬라 'AI 스마트폰' 출시해 애플 아이폰에 맞서나, 전기차와 연동 전망 김용원 기자
미국 언론 "SK온-포드 배터리 합작공장 가동 늦춰지면 보조금 뱉어낼 수도" 이근호 기자
테슬라 공장에 자체개발 인간형 로봇 배치, “2025년부터 외부 판매도 추진” 이근호 기자
LG에너지솔루션, GM 합작사 포함해 미국 미시간주 1조 규모 보조금 받아 김호현 기자
티웨이항공 잦은 운항지연 구조적 문제점 노출, 서유럽 노선 취항 커지는 우려 신재희 기자
현대로템 우즈베키스탄에 K-고속철 사상 첫 수출 결정, 2700억 규모 허원석 기자
[한국갤럽] 윤석열 지지율 26%, 대선주자 지지 이재명 22% 한동훈 15% 김대철 기자
삼성도 GS도 '포기' 위례신사선, 재정사업 전환하면 건설사 관심 되살아날까 장상유 기자
대우건설 회장 정원주 투르크메니스탄 방문, 중앙아시아 진출 초석 기대 류수재 기자
대신증권 “상장 예정 시프트업 목표주가 8만 원, 내년 기업가치 더 커질 수도” 김지영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