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과머니  가상화폐

비트코인 4490만 원대로 올라, 가상화폐 '상승' 테마기업 주가 '혼조'

윤종학 기자 jhyoon@businesspost.co.kr 2021-06-03 17:47:08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비트코인 4490만 원대로 올라, 가상화폐 '상승' 테마기업 주가 '혼조'
▲ 3일 오후 5시34분 기준으로 가상화폐거래소 빗썸에서 거래되는 가상화폐 170종 가운데 156종의 시세가 24시간 전보다 오르고 있다. 14종의 시세는 내리고 있다. <빗썸코리아>
가상화폐 시세가 대부분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3일 오후 5시34분 기준으로 가상화폐거래소 빗썸에서 거래되는 가상화폐 170종 가운데 156종의 시세가 24시간 전보다 오르고 있다. 14종의 시세는 내리고 있다.

비트코인은 1BTC(비트코인 단위)당 4495만1천 원에 거래돼 24시간 전보다 4.09% 상승하고 있다.

이더리움은 1ETH(이더리움 단위)당 5.35% 오른 329만1천 원에, 바이낸스코인은 1BNB(바이낸스코인 단위)당 10.32% 뛴 48만2100원에 사고팔리고 있다.

주요 가상화폐의 시세 상승폭을 살펴보면 에이다 0.10% 도지코인 8.26%, 리플 1.52%, 폴카닷 14.39%, 유니스왑 2.62%, 체인링크 2.73%, 비트코인캐시 3.46%, 라이트코인 4.47%, 스텔라루멘 1.21% 등이다.

반면 센트럴리티는 1CENNZ(센트럴리티 단위)당 96.32원에 거래돼 24시간 전보다 3.42% 하락하고 있다.

이 밖에 머신익스체인지코인(-1.64%), 보아(-2.75%), 애터니티(-1.55%), 웨이키체인(-0.76%), 사이버베인(-2.07%), 더마이다스터치골드(-0.02%), 오로라(-1.78%), 애프앤비프로토콜(-0.85%) 등의 시세도 24시간 전보다 내리고 있다.

가상화폐 테마기업 주가는 등락이 엇갈렸다.

3일 비덴트 주가는 전날보다 4.00% 상승한 9620원으로 거래를 끝냈다. 비덴트는 빗썸의 운영사인 빗썸코리아의 지분 10.29%를 소유하고 있다.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 주가는 2.46% 오른 5천 원으로 장을 끝냈다.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는 가상화폐거래소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 지분 7%를 쥐고 있다.

우리기술투자 주가는 2.58% 상승한 9150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우리기술투자는 두나무 지분 8%를 보유하고 있다.

반면 카카오 주가는 전날보다 0.39% 밀린 12만6500원으로 장을 마쳤다. 카카오는 본사, 케이큐브1호벤처투자조합, 카카오청년창업펀드 등을 통해 두나무 지분 21.3%를 들고 있다.

한화투자증권 주가는 2.25% 하락한 5220원에 거래를 마쳤다. 한화투자증권은 두나무 지분 6.15%를 보유하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종학 기자]

인기기사

아시아 아프리카 벌써 이상 고온 곳곳 몸살, 올여름도 '폭염 지옥' 예고 손영호 기자
'쿵푸팬더4' 100만 관객 눈앞 1위, OTT '눈물의 여왕' 시청률 20% 넘어서 김예원 기자
HBM 패권은 어디로, 삼성전자 "올핸 내가 1위" SK하이닉스 "무슨 소리" 나병현 기자
메르세데스-벤츠 미국에서 첫 '레벨3 자율주행차' 판매, 운전자 집중 불필요 김용원 기자
미국 IT매체 “삼성전자 AP 엑시노스2500, 퀄컴 스냅드래곤8 4세대보다 전력효율 .. 김바램 기자
[22대 국회 핫피플] 조국혁신당 ‘검찰개혁’ 선봉, ‘윤석열 저격수’ 박은정 조장우 기자
조국 범야권 뜻 모아 정부여당에 채상병 특검 촉구, “보수진보 문제 아냐” 이준희 기자
윤석열 4·19 기념식 불참, 조국 “10시에 뭘 하기에 조조참배 하나” 김대철 기자
포스코그룹, 국내 최초 리튬광석 기반 수산화리튬 제품 출하 허원석 기자
[한국갤럽] 윤석열 지지율 23%로 취임 뒤 최저, 차기 대통령 이재명 24% 한동훈 .. 김대철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