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과머니  가상화폐

비트코인 5130만 원대 지켜, 가상화폐 시세와 테마기업 주가 '하락'

윤종학 기자 jhyoon@businesspost.co.kr 2021-05-20 17:04:27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비트코인 5130만 원대 지켜, 가상화폐 시세와 테마기업 주가 '하락'
▲ 20일 오후 4시39분 기준으로 가상화폐거래소 빗썸에서 거래되는 가상화폐 160종 가운데 152종의 시세가 24시간 전보다 내리고 있다. 8종의 시세는 오르고 있다. <빗썸코리아>
가상화폐 시세가 대부분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20일 오후 4시39분 기준으로 가상화폐거래소 빗썸에서 거래되는 가상화폐 160종 가운데 152종의 시세가 24시간 전보다 내리고 있다. 8종의 시세는 오르고 있다.

비트코인은 1BTC(비트코인 단위)당 5138만9천 원에 거래돼 24시간 전보다 1.75% 상승하고 있다.

에이다는 1ADA(에이다 단위)당 0.64% 오른 2218원에, 웨이브는 1WAVES(웨이브 단위)당 9.72% 상승한 3만3760원에 사고팔리고 있다.

이 밖에 온톨로지가스(27.31%), 보라(5.83%), 아르고(9.49%), 앵커뉴럴월드(4.42%), 어댑터토큰(1.24%) 등의 시세도 24시간 전보다 오르고 있다.

반면 이더리움은 1ETH(이더리움 단위)당 351만3천 원에 거래돼 24시간 전보다 6.74% 하락하고 있다.

도지코인은 1DOGE(도지코인 단위)당 7.43% 밀린 486.9원에, 리플은 1XRP(리플 단위)당 15.82% 하락한 1548원에 사고팔리고 있다.

주요 가상화폐의 시세 하락폭을 살펴보면 폴카닷 -21.44%, 비트코인캐시 -13.21%, 유니스왑 -11.65%, 라이트코인 -19.32%, 체인링크 -17.95%, 스텔라루멘 -14.26%, 비체인 -7.38%, 이더리움클래식 -12.02% 등이다.

가상화폐 테마기업 주가는 대체로 내렸다.

20일 비덴트 주가는 직전 거래일보다 10.8% 급락한 9990원으로 거래를 끝냈다. 비덴트는 빗썸의 운영사인 빗썸코리아의 지분 10.29%를 소유하고 있다.

한화투자증권 주가는 6.61% 밀린 4595원에 거래를 마쳤다. 한화투자증권은 가상화폐거래소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 지분 6.15%를 보유하고 있다.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 주가는 7.87% 하락한 5150원으로 장을 끝냈다.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는 두나무 지분 7%를 쥐고 있다.

우리기술투자 주가는 8.12% 빠진 9510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우리기술투자는 두나무 지분 8%를 보유하고 있다.

반면 카카오 주가는 직전 거래일보다 0.44% 상승한 11만3500원으로 장을 마쳤다. 카카오는 본사, 케이큐브1호벤처투자조합, 카카오청년창업펀드 등을 통해 두나무 지분 21.3%를 들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종학 기자]

인기기사

삼성전자 SK하이닉스 글로벌 투자자에 '엔비디아 대안' 주목, "주가 저평가" 김용원 기자
삼성중공업 LNG 이중연료 컨테이너선 6척 수주, 추가 12척 협상 중 김호현 기자
공공기관 경영평가 발표 임박, 작년 낙제생 코레일 LH 한전 올해 성적은? 이상호 기자
SK온, '상온에서 구동'되는 리튬메탈 배터리용 고분자 전해질 개발 나병현 기자
한화오션 원유운반선 3척 수주 임박, 오만과 그리스 선사에 2026년 인도 류근영 기자
DL이앤씨, 2450억 규모 GTX-B 재정구간 제3-1공구 노반시설 기타공사 수주 장상유 기자
[여론조사꽃] 윤석열 지지율 27.6%, 정당지지도 민주 39.8% 국힘 27.9% 김대철 기자
'애플 인텔리전스' 상용화 늦어져, AI 기능 고도화와 외국어 학습에 시간 필요 김용원 기자
ASML 차세대 '하이퍼NA' EUV도 속도 낸다, AI 반도체 공급망 주역으로 부상 김용원 기자
채권 재태크에 몰리는 개미, 개인투자용 국채 흥행에 ETF도 인기 박혜린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