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과머니  공시

셀트리온, 골다공증 바이오시밀러 국내 임상3상의 식약처 승인받아

최영찬 기자 cyc0111@businesspost.co.kr 2021-04-30 10:07:37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셀트리온이 골다공증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의 국내 임상3상 시험을 시작할 수 있게 됐다.

셀트리온은 29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골다공증 바이오시밀러 CP-P41의 국내 임상3상 시험계획을 승인했다고 30일 공시했다.
 
셀트리온 로고.
▲ 셀트리온 로고.

CP-P41은 미국 제약사 암젠의 골격계질환 치료제 프롤리아의 바이오시밀러다.

셀트리온은 폐경 후 골다공증을 겪는 여성환자 416명을 대상으로 18개월 동안 CP-P41의 임상3상을 진행해 프롤리아와 유효성, 약동학, 약력학 및 안전성 등을 비교평가해 유사성을 입증하기로 했다.

셀트리온은 2024년 상반기에 품목허가를 신청한다는 목표를 세워뒀다.

셀트리온은 2월16일에 식약처에 CP-P41의 국내 임상3상 시험계획서를 제출했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오리지널 의약품이 승인받은 모든 적응증에 관하여 품목허가를 받아내 시장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최영찬 기자]

인기기사

쌍용차 실적 회복 기지개, 한국GM과 르노코리아 전망은 엇갈려 장은파 기자
네오위즈 적자전환은 '성장통'? 김승철 신작 'P의 거짓'으로 반전 자신 임민규 기자
[삼성의 라이벌] 구글 MS 메타 삼성전자 동맹, 애플의 '닫힌 생태계' 맞서 김용원 기자
‘슬램덩크 신드롬’ 30년 만에 재현, '3040' 지갑 열고 '1020' 오픈런 왜? 윤인선 기자
LG엔솔 배터리업계 힘센 '을' 되나, 합작 공장 요청에도 '장고' 여유까지 장상유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