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금융·증권
LS전선아시아 주가 상승 예상, “동남아 전력인프라 투자 늘어 수혜”
임한솔 기자  limhs@businesspost.co.kr  |  2021-04-12 08:19:1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LS전선아시아 주식 투자의견이 매수로 유지됐다.

베트남 등 주요 시장에서 전선 수요가 늘어나고 있어 2분기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됐다.
 
▲ 백인재 LS전선아시아 대표이사 사장.

박강호 대신증권 연구원은 12일 LS전선아시아 목표주가 1만 원, 투자의견 매수(BUY)를 유지했다.

직전 거래일인 9일 LS전선아시아 주가는 8050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LS전선아시아는 최근 베트남에서 해상 풍력발전이 확대됨에 따라 베트남 해저케이블시장에 진출하고 있다.

캄보디아 등 다른 동남아시아 국가에서도 사회간접망(SOC) 투자 확대 및 산업화로 초고압선, 광케이블, 통신선의 수요가 늘어나는 것으로 파악된다.

박 연구원은 “동남아시아에서 초고압선, 통신선 등 전력 송배전 관련 인프라 투자가 확대되고 있어 전선 수요가 많다”며 “LS전선아시아는 2분기부터 본격적으로 영업이익을 개선할 것이다”고 바라봤다.

LS전선아시아는 2분기 연결기준 매출 1760억 원, 영업이익 70억 원을 거둘 것으로 예상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매출은 30.3%, 영업이익은 1248.8% 늘어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임한솔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현대건설, 현대차 글로벌비즈니스센터 변경 위해 강남구 설득 태세
·  쌍용차 매각 불씨 살아날까, HAAH 이은 새 회사의 자금력은 불확실
·  KCC 자회사 모멘티브 정상화 궤도, 정몽진 무리한 투자 우려 씻어냈다
·  CJ제일제당 성장동력으로 바이오사업 키워, 독립법인 세울 가능성도
·  현대차 친환경차 생산 대전환으로, 하언태 새 노사관계 만들기 부담 커
·  한국전력 TV수신료 수납수수료 인상 만지작, 납부선택권 논란은 부담
·  롯데백화점 경기남부권 경쟁에 참전, 황범석 큰손 '영앤리치' 공략
·  하나금융지주 배당은 국민주 되고 싶다, 시장은 벌써 기말배당에 시선
·  신한금융 카카오뱅크에 시총순위 내줄 위기, 조용병 비대면 더 빨리
·  BNK투자증권 카카오뱅크 공모주 청약 자제 권고, “주가 급락 우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