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소비자·유통

애플 아이폰과 구글 넥서스폰, 국내 온라인 유통채널 장악

조은진 기자 jej3617@businesspost.co.kr 2015-12-27 19:26:42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애플의 아이폰과 구글의 넥서스폰이 국내 온라인 스마트폰 유통시장에서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

삼성전자의 스마트폰은 오프라인 매장에서 더 많이 팔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애플 아이폰과 구글 넥서스폰, 국내 온라인 유통채널 장악  
▲ 한 고객이 오프라인 휴대폰 판매점 앞을 지나가고 있다.
SK텔레콤은 27일 전용 온라인 쇼핑몰인 T월드다이렉트에 12월 2주차 스마트폰 판매순위를 공개했다. 이 순위는 T월드다이렉트에서 팔린 스마트폰을 기준으로 매겨졌다.

프리미엄 스마트폰 부문에서 애플의 강세가 두드러졌다. 순위에 든 아이폰의 점유율을 모두 합치면 50% 이상을 차지할 정도다.

‘아이폰6S’ 64기가바이트(GB) 모델은 28.2%의 점유율로 전체 1위에 올랐다. 아이폰6S 16기가바이트 모델은 13.8%로 2위, 아이폰6S 플러스 64GB 모델은 8.1%로 4위에 올랐다.

중저가 스마트폰 부문에서 구글의 ‘넥서스’ 스마트폰이 높은 판매량을 보였다.

중국기업 화웨이가 내놓은 ‘넥서스6P’ 32기가바이트 제품은 34.6%의 점유율로 1위를 차지했다. 구글의 ‘넥서스5X’ 32기가바이트 제품도 20.0%의 점유율로 3위에 올랐다.

중저가 스마트폰 시장에서 국내기업인 TG앤컴퍼니가 개발한 ‘루나’나 삼성전자의 ‘갤럭시A5’ 등도 선전했지만 넥서스 스마트폰에게 한참 밀렸다.

반면 오프라인 매장에서는 국산 스마트폰이 외국산 스마트폰보다 더 잘 팔렸다.

시장조사기관인 ‘애틀러스리서치앤컨설팅’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5 32기가바이트(GB)모델 (SK텔레콤)이 7주 연속 오프라인 휴대폰 판매량 1위를 달리고 있다.

2위 역시 LG유플러스가 판매한 갤럭시노트5가 차지했다. 온라인 매장에서 강세를 보인 애플의 아이폰6S는 3위에 그쳤다.

오프라인 시장에서 국산 중저가 스마폰의 인기도 높았다. 삼성전자의 ‘갤럭시J7’과 LG전자의 ‘LG클래스’를 비롯해 TG앤컴퍼니의 ‘루나’ 등이 순위권에 모두 이름을 올렸다.

특히 KT가 단독으로 판매하고 있는 갤럭시J7 모델은 하루 평균 1천여 대 이상 팔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연말 오프라인 중저가폰 시장에서 가장 인기 있는 모델로 떠올랐다.

온라인과 오프라인 스마트폰 판매시장의 판매양태가 다른 것은 매장을 찾는 이용객의 연령차이 때문으로 보인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온라인 쇼핑에 능한 20~30대 젊은 층이 온라인 스마트폰 매장을 주로 이용하고 있다”며 “오프라인 매장의 경우 상대적으로 높은 연령층의 고객이 주로 찾아 국산 스마트폰 판매량이 높은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은진 기자]

인기기사

양극재 하반기 청신호에도 '불안', 에코프로 엘앤에프 포스코퓨처엠 내실 집중 류근영 기자
HD현대중공업 수주 목표 상반기에 넘친다, 밀려드는 발주에 즐거운 비명 김호현 기자
한화오션 HD현대중공업 수주경쟁 불붙어, 김동관 vs 정기선 '승계 문턱' 격돌 류근영 기자
출구 없는 '의료파업'에 입원 환자 급감, HK이노엔 JW중외제약 직격탄 왜 장은파 기자
TSMC 'SK하이닉스 HBM4' 설계와 파운드리 맡을 듯, AI 수혜 더 커지나 김용원 기자
가덕도신공항 부지공사 2차 입찰도 유찰, 현대건설 컨소시엄 단독 참여 류수재 기자
현대차증권 "HBM 공급부족, 삼성전자 마이크론 및 관련 장비주 주목" 정희경 기자
[리얼미터] 윤석열 지지율 32.1%, 정당지지도 민주당 37.2% 국민의힘 36.2% 김대철 기자
중국 반도체 물량공세로 '덤핑' 본격화, 파운드리와 메모리 업황 변수로 김용원 기자
중국 '반고체' 기술이 전고체 배터리 시장 개막 늦추나, 대량생산 장점 갖춰 김용원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