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과머니  공시

신라젠, 미국회사에 합의금 56억 주고 항암제 소송 합의종결

최영찬 기자 cyc0111@businesspost.co.kr 2020-10-19 18:06:19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신라젠과 미국 포티스어드바이저 사이 항암제 '펙사벡'의 기술수출 수수료(마일스톤) 지급과 관련한 소송이 합의로 끝났다. 이 소송은 2018년부터 이어져왔따.

신라젠은 16일 포티스어드바이저가 펙사벡의 기술수출 수수료 지급과 관련해 합의를 맺은 뒤 신라젠에 제기한 대금 지급소송을 취하했다고 19일 공시를 통해 밝혔다.
 
신라젠 로고.
▲ 신라젠 로고.

신라젠은 이번 합의를 통해 포티스어드바이저에 합의금 485만 달러(56억 원)를 지급하기로 했다.

신라젠은 2013년 11월 미국 바이오기업 제네렉스 지분 25%가량을 먼저 인수하고 나머지 지분을 추가로 확보하는 조건으로 항암제 후보물질 '펙사벡'을 확보했다.

제네렉스의 주주들을 대리하는 포티스어드바이저는 2018년 9월19일에 당초 항암제 펙사벡의 기술수출 수수료로 2548만 달러(287억 원)를 지급해 줄 것을 미국 델라웨어 상급법원에 청구했다.

신라젠 관계자는 "펙사벡의 기술수출 수수료 지급과 관련한 법적 책임을 부정한다는 기존 입장을 유지하지만 소송 장기화에 따른 비용 증가와 소송 방어 부담을 해소하기 위해 포티스어드바이저와 합의를 맺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최영찬 기자]

인기기사

쌍용건설 ‘30조’ 사우디 킹살만파크 눈독, 김석준 놀라운 인맥 '큰 힘' 박혜린 기자
다올투자 "테슬라 추가 생산기지 검토, 한국 높은 부품 생태계는 매력적" 허원석 기자
일동제약 개발 코로나19 치료제와 병용금기 성분 35종, 일본정부가 공개 임한솔 기자
[미디어토마토] 윤석열 지지율 30% 깨져, 출근길 문답 중단 부적절 62% 김대철 기자
'갤럭시X메종 마르지엘라' 12월1일 11시 판매, 톰브라운처럼 웃돈 붙나 나병현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