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기후경쟁력포럼
2024 기후경쟁력포럼
기업과산업  소비자·유통

폴크스바겐, 한국 소비자에게 보상 외면해 차별논란

장윤경 기자 strangebride@businesspost.co.kr 2015-11-10 19:12:15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폴크스바겐그룹이 배출가스 조작장치가 달린 폴크스바겐 디젤 차량을 소유한 미국고객에게 1인당 1천 달러 상당의 보상을 실시하기로 했다.

그러나 문제의 차량을 소유한 한국 고객에게는 보상 등 대책을 발표하지 않고 있어 차별 논란이 일고 있다.

  폴크스바겐, 한국 소비자에게 보상 외면해 차별논란  
▲ 토마스 쿨 폭스바겐코리아 사장.
폴크스바겐그룹은 9일 미국 환경보호청의 조사 대상인 2.0L 엔진을 탑재한 디젤 차량 소유자 48만2천 명에게 비자카드 상품권 300달러와 판매대리점의 상품권 400달러 상당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폴크스바겐그룹은 또 해당 차량에 대해 3년 동안 무상수리도 제공하기로 했다. 폴크스바겐그룹은 고급브랜드인 아우디에 대해서도 똑같은 보상 정책을 13일 발표하기로 했다.

마이클 혼 폴크스바겐 미국 지사장은 “디젤 차량의 문제를 해결하고자 쉼 없이 일하고 있고 소비자 신뢰를 회복하려는 첫 절차로 이러한 보상 방안을 발표한다”고 설명했다.

폴크스바겐그룹이 이번에 보상하는 규모는 모두 4억8200만 달러다.

폴크스바겐그룹은 소유주를 대상으로 폴크스바겐 디젤 차량을 새 차로 바꿀 때 2천 달러를 보상해 보상규모는 4억8200만 달러보다 넘을 것으로 전망된다.

폴크스바겐그룹이 지급하기로 한 보상금은 신뢰를 상실한 데 대한 대가여서 소유주들이 보상을 받는다고 해서 소송을 포기할 필요는 없다.

미국 소비자들에 대한 보상책이 나오면서 한국 소비자들의 불만도 높아지고 있다. 

폴크스바겐코리아는 리콜 등의 여부에 대해 환경부의 조사 결과를 지켜보자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환경부는 이르면 17일 폴크스바겐 배출가스 조작과 관련한 국내 조사 결과를 발표한다.

폴크스바겐코리아는 조작발표 이후 3주가 지난 뒤에야 공식 사과문을 발표했다. 이 사과문에서 소비자 보상 방식이나 공식 리콜 시점은 언급하지 않았다.

폴크스바겐코리아는 디젤사태 이후 회사 홈페이지에 ‘FAQ 게시판’을 열고있으나  ‘수리는 얼마나 걸립니까?’, ‘해결책을 언제쯤 알 수 있습니까?’, ‘차 수리에 필요한 것이 무엇입니까?’, ‘정비소에 예약을 해야합니까?’ 등 고객의 예상 질문에  ‘해결책이 마련되는 대로 알려드리겠습니다’라는 형식적인 답변을 하는 수준에 그치고 있다.

폴크스바겐 차량을 소유한 한 고객은 “이번 사태로 폴크스바겐 차량 소유자들은 중고로 차를 팔 때도 큰 손해를 입게 된다”면서 “리콜 대상만 통지하고 언제 어떻게 보상할지 아무런 대책도 나오지 않고 있어 한국 소비자만 호갱 취급을 받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폴크스바겐코리아는 11월부터 60개월 무이자 할부 등을 제공하고 있다. 일부 차종을 현금으로 구매하면 최대 1772만 원까지 할인해준다. [비즈니스포스트 장윤경 기자]

인기기사

삼성전자 HBM3E 엔비디아 공급 전망, 번스타인 "내년 HBM 시장 2배 성장" 김용원 기자
테슬라 'AI 스마트폰' 출시해 애플 아이폰에 맞서나, 전기차와 연동 전망 김용원 기자
미국 언론 "SK온-포드 배터리 합작공장 가동 늦춰지면 보조금 뱉어낼 수도" 이근호 기자
테슬라 공장에 자체개발 인간형 로봇 배치, “2025년부터 외부 판매도 추진” 이근호 기자
LG에너지솔루션, GM 합작사 포함해 미국 미시간주 1조 규모 보조금 받아 김호현 기자
[기후경쟁력포럼] 비즈니스포스트 '2024 기후경쟁력포럼' 성황리 마무리, 행사 빛내주.. 김홍준 기자
나오는 광고마다 임영웅 효과 ‘톡톡’, 대박 이어지는 비결 살펴보니 배윤주 기자
팀 쿡 "애플 인텔리전스는 인공지능과 다르다" 강조, 차별화 경쟁력에 자신감 김용원 기자
‘대왕고래’ 논란에 총대 멘 석유공사, 임기 만료 김동섭 역할은 어디까지 이상호 기자
일본 반도체 장비 절반은 중국으로 향한다, 구형 반도체 '덤핑' 추진 가능성 김용원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