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소비자·유통

코스트코 온라인몰 열어, 유통업계 초비상

오승훈 기자 hoon@businesspost.co.kr 2015-11-10 17:27:39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코스트코가 온라인몰을 열어 유통업계에 비상이 걸렸다.

하지만 상품구성과 배송이 기대에 미치지 않아 안착 여부는 미지수다.

코스트코는 10일 10시부터 코스트코 온라인몰을 열고 온라인판매를 시작한다고 9일 밝혔다.

  코스트코 온라인몰 열어, 유통업계 초비상  
▲ 코스트코 온라인몰 첫페이지.
코스트코는 미국과 영국, 캐나다, 멕시코에 이어 5번째이자 아시아권 국가에서 처음으로 한국에 온라인몰을 열었다.

코스트코 온라인몰을 이용하려면 오프라인 매장에서 사용하는 코스트코 회원권을 온라인몰에 등록해야 한다. 회원권 없이 온라인몰 사이트만 별도로 가입할 수 없다.

코스트코 온라인몰의 결제방식은 오프라인 매장과 동일하게 삼성카드로만 가능하다.

코스트코는 매장을 찾는 수요에 비해 매장 수가 적어 접근성이 떨어진다는 단점을 지적받아 왔다. 코스트코는 현재 서울 양평동을 비롯해 전국에서 12개의 점포만 운영하고 있다.

코스트코가 온라인몰을 열면서 그동안 접근성이 떨어져 매장을 찾지 못했던 고객들은 환영하는 분위기다.

하지만 온라인몰의 상품구성이 오프라인과 다르고 배송도 협력업체가 택배회사를 통해 진행해 코스트코 온라인몰이 찻잔 속의 태풍에 그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코스트코는 온라인몰의 상품 구성을 오프라인 매장과 다르게 구성했다. 코스트코코리아 관계자는 “오프라인 매장의 상품이 온라인몰에 없을 수도 있고 온라인몰에만 있는 상품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코스트코의 대표상품은 대부분 온라인몰에서 찾아보기 힘들어 상품의 경쟁력이 떨어진다는 평가를 받는다.

더욱이 온라인몰의 첫페이지 추천상품에 2억3천만 원에 이르는 다이아몬드 반지가 올라오는 등 소비자의 수요를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는 말도 듣는다. 배송도 약점으로 꼽힌다.

코스트코코리아 관계자는 “코스트코에서 직접 배송을 담당할 계획은 없다”며 “협력업체에서 택배회사를 통해 상품을 보낼 계획”이라고 말했다.

유통업계의 한 관계자는 “코스트코가 12월로 계획했던 온라인몰 개점 시기를 앞당기면서 준비가 제대로 안된 상태로 온라인 서비스를 시작한 것 같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오승훈 기자]

인기기사

유진투자 “가스공사 목표주가 상향, 대왕고래 기대감 연말까지 지속” 이상호 기자
KB증권 "체코 원전 수주는 유럽 원전 진출 발판, 한전기술·한전KPS 수혜" 김홍준 기자
유럽연합 중국산 전기차 관세 철회하나, 미국과 중국 사이에서 딜레마 커져 김용원 기자
일본 라피더스 내년 2나노 반도체 시범생산, "TSMC 추격 가능" 자신감 보여 김용원 기자
회장 100일 갓 넘은 정용진의 수시 인사, 신세계그룹에 '득'일까 '실'일까 남희헌 기자
포스코 아르헨티나 리튬 공장서 염산 유출 사고, 600여 근로자 대피 김호현 기자
HD현대미포 LNG 추진 컨테이너선 프랑스 해운사에 인도, 주문 10척 중 4번째 김호현 기자
“중국 LFP 배터리가 삼원계보다 환경친화적” 주장 나와, 니켈 코발트 채굴 과정 환경.. 이근호 기자
LG디스플레이 내년 흑자전환 노려, 정철동 차량용 올레드로 ‘실적반등’ 가속 김바램 기자
애플 비전프로 차기작 포기하나, 삼성 LG '올레도스' 디스플레이 전망 불투명 김용원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