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중공업·조선·철강

삼성중공업, 5800억 규모 드릴십 건조 계약해지 통보받아

김디모데 기자 Timothy@businesspost.co.kr 2015-10-30 18:29:15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삼성중공업이 건조를 마친 드릴십 1척에 대한 계약해지를 통보받았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중공업은 29일 미국 퍼시픽드릴링으로부터 드릴십 1척 건조 계약해지를 통보받았다.

  삼성중공업, 5800억 규모 드릴십 건조 계약해지 통보받아  
▲ 박대영 삼성중공업 사장.
계약규모는 5억1750만 달러로 삼성중공업은 이 가운데 1억8110만 달러를 받았다.

퍼시픽드릴링은 삼성중공업이 납기기한을 어겼다는 이유로 일방적으로 계약해지를 통보했다.

삼성중공업은 “인도기한인 27일까지 건조계약에 의해 건조를 완료했다”며 “퍼시픽드릴링의 주장은 계약적 근거가 없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삼성중공업은 런던해사중재협회(LMAA)에 중재를 신청하는 등 권리보호를 위한 모든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최근 해양플랜트 업황 부진으로 발주처의 발주 취소가 잇따르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6억2천만 달러 규모의 반잠수식 시추선 계약해지를 통보받았고 대우조선해양은 7억 달러 규모의 드릴십 계약을 해지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인기기사

구글 새 프로세서 삼성전자 파운드리 활용 유력, 신형 패키징도 적용 가능성 김용원 기자
노사 임금협상 '난항' 삼성전자 역대 최초 파업 맞나, 이재용 해결책은? 나병현 기자
[여론조사꽃] 서울 선거판세 민주당 우세지역 29곳, 전체 절반 넘어서 조장우 기자
화웨이 AI 반도체 성능 "엔비디아에 필적" 평가, SMIC와 생산 확대 집중 이근호 기자
삼성전자 올레드TV 확 달라진 존재감, 1위 LG전자 위협하며 판 키운다 나병현 기자
인텔 파운드리 '삼성전자 고객사 빼앗기' 시동, 한국 반도체기업에 적극 구애 김용원 기자
[여론조사꽃] 부산 사하을 총선 가상대결, 국힘 조경태 민주 이재성에 앞서 이준희 기자
'벚꽃 엔딩' 2월에 보는 시대 온다, 세계 이상기후 확인하는 불길한 징조 손영호 기자
대한항공 창립 55주년, 조원태 "통합 항공사 마무리되면 역사의 주인공 될 것" 신재희 기자
[여론조사꽃] 부산 진구갑, 국힘 정성국 민주 서은숙 오차범위 내 경합 김호현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