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과머니  공시

메디톡스, 유상증자 1300억 규모와 1주당 0.20주 무상증자 결정

나병현 기자 naforce@businesspost.co.kr 2020-07-27 17:18:15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메디톡스가 1300억 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결정했다.

메디톡스는 시설자금 208억4900만 원과 운영자금 718억8천 만 원, 채무상환자금 380억 원 조달을 위해 주주배정 뒤 실권주 일반공모 방식의 유상증자를 결정했다고 27일 공시했다.
 
메디톡스, 유상증자 1300억 규모와 1주당 0.20주 무상증자 결정
▲ 메디톡스 로고.

새로 발행되는 주식 수는 97만1763주이며 1주당 신주 배정주식 수는 0.1754492741주, 신주 배정기준일은 2020년 9월4일이다.

신주의 예정 발행가액은 13만4500원이다.

청약은 10월14일(구주주)에 실시된다. 신주의 상장 예정일은 11월4일이다.

이날 메디톡스는 무상증자도 결정했다.

메디톡스는 1주당 0.20주를 배정하는 무상증자를 실시한다.

신주 배정기준일은 2020년 10월23일이며 신주 상장 예정일은 11월12일이다.

메디톡스의 기존 주식 수는 694만9212주다. 자기주식 수를 제외한 뒤 새롭게 발행되는 주식 수는 130만2095주다.

메디톡스는 “이번 무상증자는 유상증자 청약자도 무상증자를 받을 수 있도록 진행되고 있다”며 “만약 유상증자 일정이 변경되면 무상증자의 일정도 변경될 수 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나병현 기자]

인기기사

애플페이 한국 상륙 눈앞, 현대카드가 앞장서 길 닦는 까닭은 차화영 기자
[알앤써치] 윤석열 지지율 상승세 주춤, 차기 정치지도자 이재명 한동훈 김대철 기자
[채널Who] DB하이텍 파운드리 증설 딜레마, 차세대 전력반도체가 해답 류근영 기자
금감원장 이복현 “금융사 최고경영자에 대한 리스크 관리는 금감원 책무” 조승리 기자
HLB 자회사 베리스모, 내년 말 미국 FDA에 2번째 세포치료제 임상 신청 임한솔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