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과머니  공시

녹십자홀딩스, 자회사 녹십자헬스케어 유상증자에 789억 넣어

나병현 기자 naforce@businesspost.co.kr 2020-04-29 11:52:55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녹십자홀딩스가 자회사 GC녹십자헬스케어 주식을 추가로 확보했다.

녹십자홀딩스는 의료서비스 자회사 GC녹십자헬스케어의 주식 1235만9250주를 약 789억 원에 추가 취득한다고 29일 공시했다.

 
녹십자홀딩스, 자회사 녹십자헬스케어 유상증자에 789억 넣어
▲ 허일섭 녹십자홀딩스 대표이사 회장.

주식 취득 뒤 녹십자홀딩스의 GC녹십자헬스케어 지분율은 79.5%가 된다. 주식 취득 예정일은 28일이다.

녹십자홀딩스는 “이번 주식 취득의 목적은 자회사 GC녹십자헬스케어의 유비케어 주식 취득 재원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GC녹십자셀스케어는 올해 2월 국내 1위 전자의무기록 솔루션 회사인 유비케어를 인수하는 계약을 맺었다.

GC녹십자셀스케어 유비케어를 인수하는 데 필요한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14일 제3자배정 방식으로 789억 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배정대상은 녹십자홀딩스다.

GC녹십자헬스케어는 녹십자홀딩스의 헬스케어부문 자회사로 정보통신 기반의 개인 맞춤형 건강관리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나병현 기자]
비즈니스피플배너

인기기사

포스코퓨처엠 양극재 매출 승승장구, 김준형 밸류체인 확장도 종횡무진 류근영 기자
셀트리온도 뛰어든 마이크로바이옴 시장 경쟁, 국내 첫 신약개발은 누구 임한솔 기자
애플 확장현실 기기 출시 임박, 삼성 SK 메모리사업 반등 속도 높아진다 김바램 기자
소니 'MS-블리자드 인수합병 반대' 이유 있었다, 클라우드게임에 미래 걸려 김용원 기자
남양유업 자금 바닥 보여 유상증자 나서, 주식 소송 대법원 판결이 분수령 이호영 기자
쿠팡플레이에도 밀리는 티빙과 웨이브, 합병설만 나오고 왜 안 합치나 윤인선 기자
K-관광 전면 나선 김건희, ‘닮은꼴’ 김윤옥 한식 세계화 행보 따르나 김대철 기자
하이브 음악에 AI기술 융합 시도, 방시혁 엔터업계 선도자 위치 다지기 임민규 기자
DL건설 경기북부 광역철도 수주 노려, 곽수윤 토목사업 비중 확대 가늠자 류수재 기자
엔씨소프트 회심의 역작 '쓰론앤리버티', 서구 게이머 초기 반응은 기대이하 조충희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