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중공업·조선·철강

박대영 시름, 삼성중공업의 효자 드릴십 인도 늦춰져

박준수 기자 junsoo@businesspost.co.kr 2015-09-15 17:58:35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삼성중공업이 경영실적 효자로 꼽는 드릴십마저 인도가 지연되고 있다.

박대영 삼성중공업 사장은 시름이 더욱 깊어지고 있다. 삼성중공업의 실적개선이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박대영 시름, 삼성중공업의 효자 드릴십 인도 늦춰져  
▲ 박대영 삼성중공업 사장.
15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중공업은 최근 드릴십 한 척의 인도시기를 예정보다 1년반 늦춘 2017년 6월로 연기했다. 이 드릴십은 예정 인도 시기가 석달밖에 남지 않았는데 발주처가 인도지연을 요청했다.

삼성중공업은 이로써 올해에만 6척의 드릴십 인도를 연기했다. 현재 건조 중인 7척의 드릴십 가운데 86%에 해당한다.

삼성중공업에 2분기에 해양플랜트에서 설계변경과 공정지연 등으로 1조5천억 원대의 적자를 봤다.

하지만 해양플랜트 중에서도 드릴십(심해용 이동식 시추선)만큼은 삼성중공업에 고수익을 안기는 효자로 꼽혔다. 삼성중공업은 1998년부터 드릴십을 건조해 많은 노하우를 쌓고 경쟁력이 높다는 평가를 받았다.

그런데 저유가가 길어지면서 이미 수주한 드릴십 인도마저 지연되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 글로벌 석유회사들의 석유시추 수요가 줄어들면서 선주사들이 기존에 발주한 드릴십을 인도하기를 꺼리고 있기 때문이다.

드릴십의 경우 인도할 때 선박 가격의 60~70%를 받는 헤비테일 방식으로 거래가 이뤄진다. 삼성중공업은 드릴십을 완전히 인도하기 전까지는 일부밖에 수익을 얻지 못한다. 드릴십 인도지연이 삼성중공업 실적 개선에 걸림돌이 될 수 있는 이유다.

삼성중공업은 드릴십 1척당 3천억에서 4천억 원에 이르는 자금 공백도 떠안게 된다. 인도지연으로 발생하는 금융•관리 비용을 전부 선주사가 부담한다고 해도 이미 선박 건조를 위한 인건비나 재료비를 지출했기 때문이다.

박대영 사장은 조선 3사의 수장들 가운데 유일하게 적자를 내고도 자리를 지키고 있다. 박 사장이 이른 시일 안에 경영실적을 개선하지 못하면 2분기에 낸 대규모 적자에 대한 책임론이 높아질 수밖에 없다.

박 사장은 7일 한국무역보험공사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부 '수출점검회의'에서 “해양플랜트 추가부실 보다 수주가 더 걱정"이라고 말했다.

박 사장이 저유가 국면으로 삼성중공업의 실적 개선이 더 어려워지는 것에 대한 고민을 에둘러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비즈니스포스트 박준수 기자]

인기기사

엔비디아 신형 AI 반도체도 공급부족 예고, 고객사 물량 배정 '딜레마' 커져 김용원 기자
KG모빌리티 작년 매출 3조7천억 사상 최대, 영업이익 내 7년 만에 흑자 조승리 기자
'지금부터 웃음기 사라질거야', 포스코퓨처엠 새 대표 유병옥의 오르막길 류근영 기자
낸드플래시 업황 개선 예상보다 빨라져,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실적에 청신호 김용원 기자
배터리 핵심소재 리튬 가격 ‘90% 하락’, 올해 전기차 가격경쟁 더 치열해진다  이근호 기자
[한길리서치] 긍정평가 한동훈 48.8% 이재명 38.9%, 비례정당 국힘 우세 이준희 기자
‘26억’ 시세차익,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 3가구 무순위청약 관심 폭발 장상유 기자
[조원씨앤아이] 총선 비례투표 조국신당 10.8%, 윤석열 지지율 42.3% 김대철 기자
리비안 루시드 ‘생산 지옥’ 돌파 난항, 올해 생산량 전망치 낮춰 주가 직격탄 이근호 기자
[미디어리서치] 차기 대선주자 이재명·한동훈 박빙, 윤석열 지지율 43.4% 김대철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