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과머니  특징주

셀트리온 계열3사 주가 모두 급등, 삼성바이오로직스도 7%대 상승

조승리 기자 csr@businesspost.co.kr 2020-03-31 15:41:41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셀트리온 계열3사 주가가 모두 급등했다.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과 박원주 특허청장이 만나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지면서 셀트리온 계열3사 주식이 대폭 올랐다.
 
셀트리온 계열3사 주가 모두 급등, 삼성바이오로직스도 7%대 상승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왼쪽)과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이사 사장.

삼성바이오로직스 주가도 상승했다.

31일 셀트리온 주가는 전날보다 23.78%(4만4천 원) 뛴 22만9천 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외국인투자자는 627억 원 정도를 순매수했다. 반면 개인투자자는 281억 원, 기관투자자는 129억 원가량을 각각 순매도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주가는 30%(2만700원) 급등한 8만9700원에 장을 끝냈다.

외국인투자자는 257억 원, 개인투자자는 114억 원어치를 각각 순매수했다. 반면 기관투자자는 339억 원 정도를 순매도했다.

셀트리온제약 주가는 20.15%(1만3400원) 뛴 7만9900원에 거래를 마쳤다.

개인투자자는 6억 원, 기관투자자는 8300만 원가량을 각각 순매수했다. 반면 외국인투자자는 7억 원어치를 순매도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주가는 7.11%(3만2천 원) 상승한 48만2천 원에 장을 마감했다.

기관투자자는 223억 원, 외국인투자자는 14억 원 정도를 각각 순매수했다. 반면 개인투자자는 233억 원가량을 순매도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승리 기자]

인기기사

쌍용차 실적 회복 기지개, 한국GM과 르노코리아 전망은 엇갈려 장은파 기자
네오위즈 적자전환은 '성장통'? 김승철 신작 'P의 거짓'으로 반전 자신 임민규 기자
[삼성의 라이벌] 구글 MS 메타 삼성전자 동맹, 애플의 '닫힌 생태계' 맞서 김용원 기자
‘슬램덩크 신드롬’ 30년 만에 재현, '3040' 지갑 열고 '1020' 오픈런 왜? 윤인선 기자
LG엔솔 배터리업계 힘센 '을' 되나, 합작 공장 요청에도 '장고' 여유까지 장상유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