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중공업·조선·철강

두산중공업 주가 급등, 배당 주당 850원으로 확대

박준수 기자 junsoo@businesspost.co.kr 2015-09-07 18:49:38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두산중공업이 시가배당률 4.8%의 고배당 계획을 세웠다.

두산중공업 주가는 배당에 대한 기대로 큰 폭으로 상승했다.

  두산중공업 주가 급등, 배당 주당 850원으로 확대  
▲ 박지원 두산중공업 대표이사 부회장.
두산중공업은 7일 올해 회계연도 결산배당으로 보통주 기준으로 주당 850원을 배당하겠다고 밝혔다. 이 주당 배당금은 4일 종가 기준 주가 1만7850원을 기준으로 시가배당률이 4.8%에 이른다.

두산중공업은 연간 실적전망과 자금계획을 감안해 배당규모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두산중공업은 올해 상반기에 영업이익 3810억 원을 거뒀다. 상반기에 수주실적 3조9천억 원을 올려 연간 수주목표 9조3천억 원의 42%를 달성했다.

두산중공업 관계자는 “올해 수주 실적이 늘어나고 수익성 개선이 예상되는 상황에서 주주가치를 높이는 차원에서 배당규모를 확대하게 됐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두산중공업이 5년 동안 주당 750원을 배당했는데 이번에 배당금을 올리는 데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

조철희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투자자들의 예상을 넘어선 수준의 배당계획”이라며 “수주와 실적 등이 개선되고 최근 주가가 저평가돼 배당투자 유망주로 부각될 것”이라고 말했다.

두산중공업에 앞서 두산그룹의 지주회사 격인 두산도 8월19일 2015년 연간 실적전망과 자금계획을 감안해 주당 배당금을 지난해보다 500원 더 늘렸다.

두산중공업은 최종 배당금을 2016년 초 이사회와 정기주총 때 확정한다.

두산중공업 주가는 이날 직전 거래일보다 9.8% 오른 1만9600원에 장을 마쳤다. 배당에 대한 기대가 주가를 큰폭으로 끌어올렸다. [비즈니스포스트 박준수 기자]

인기기사

구글 새 프로세서 삼성전자 파운드리 활용 유력, 신형 패키징도 적용 가능성 김용원 기자
노사 임금협상 '난항' 삼성전자 역대 최초 파업 맞나, 이재용 해결책은? 나병현 기자
화웨이 AI 반도체 성능 "엔비디아에 필적" 평가, SMIC와 생산 확대 집중 이근호 기자
삼성전자 올레드TV 확 달라진 존재감, 1위 LG전자 위협하며 판 키운다 나병현 기자
[여론조사꽃] 서울 선거판세 민주당 우세지역 29곳, 전체 절반 넘어서 조장우 기자
[여론조사꽃] 부산 사하을 총선 가상대결, 국힘 조경태 민주 이재성에 앞서 이준희 기자
'벚꽃 엔딩' 2월에 보는 시대 온다, 세계 이상기후 확인하는 불길한 징조 손영호 기자
대한항공 창립 55주년, 조원태 "통합 항공사 마무리되면 역사의 주인공 될 것" 신재희 기자
[여론조사꽃] 부산 진구갑, 국힘 정성국 민주 서은숙 오차범위 내 경합 김호현 기자
[여론조사꽃] 울산 동구 총선 가상대결, 민주 김태선 국힘 권명호 박빙승부 조장우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