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과머니  특징주

셀트리온헬스케어 주가 6%대 하락,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제자리

조승리 기자 csr@businesspost.co.kr 2020-02-27 16:35:48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셀트리온헬스케어 주가가 6% 넘게 하락했다. 반면 삼성바이오로직스 주가는 제자리에 머물렀다.

외국인투자자와 기관투자자의 매수세에 셀트리온헬스케어 주가가 떨어졌다.
 
셀트리온헬스케어 주가 6%대 하락,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제자리
▲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왼쪽)과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이사 사장.

27일 셀트리온헬스케어 주가는 전날보다 6.14%(4200원) 급락한 6만4200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외국인투자자는 139억 원, 기관투자자는 98억 원 정도를 각각 순매도했다. 반면 개인투자자는 226억 원가량을 순매수했다.

셀트리온 주가는 1.45%(2500원) 내린 17만500원에 장을 끝냈다.

기관투자자는 136억 원어치를 순매도했다. 반면 외국인투자자는 66억 원, 개인투자자는 62억 원 정도를 각각 순매수했다.

셀트리온제약 주가는 2.8%(1150원) 떨어진 39만950원에 거래를 마쳤다.

기관투자자는 10억 원, 외국인투자자는 2억 원가량을 각각 순매도했다. 반면 개인투자자는 12억 원어치를 순매수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주가는 전날과 같은 48만 원에 장을 마감했다.

외국인투자자는 42억 원, 기관투자자는 12억 원 정도를 각각 순매수했다. 반면 개인투자자는 53억 원가량을 순매도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승리 기자]

인기기사

글로벌 챗GPT 열풍, KT SK텔레콤 개발 한국형 챗봇 어디까지 왔나 나병현 기자
[채널Who] 포스코케미칼 롯데케미칼, 전고체 배터리 음극재 개발 '착착' 류근영 기자
[백브리핑] '국민차' 자리잡은 37세 그랜저, 해외에서는 왜 인기가 없을까 허원석 기자
주류업계도 '헬시플레저' 열풍, 하이트진로 롯데칠성음료 '다운' 대결 신재희 기자
삼성전자 부사장 조성대 "갤럭시S23 카메라 최대 강점은 야간촬영" 윤휘종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