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과머니  공시

태영건설 106억 규모 현금배당 결정, 보통주 150원 우선주 155원

홍지수 기자 hjs@businesspost.co.kr 2020-02-21 18:15:02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태영건설이 보통주와 우선주를 합쳐 모두 106억 원 규모의 현금배당을 지급한다. 

태영건설은 21일 이사회에서 2019년 실적을 놓고 보통주 1주당 150원, 우선주 1주당 155원을 현금배당하기로 했다고 공시했다. 
 
태영건설 106억 규모 현금배당 결정, 보통주 150원 우선주 155원
윤석민 태영건설 대표이사 회장.

배당금 총액은 보통주와 우선주를 합쳐 모두 106억3840만9400원이다.

시가 배당률은 보통주가 1.31%, 우선주가 2.32%에 이른다.

태영건설은 2018년 실적을 놓고는 모두 88억6747만2400원을 현금배당했다. 

배당금은 주주총회일로부터 1개월 안에 지급된다. 

태영건설은 이날 윤석민 태영건설 회장을 사내이사로 재선임하는 주주총회 안건도 올렸다. 

태영건설 제47기 정기주주총회는 3월20일 오전 10시 서울 영등포구에 있는 태영빌딩에서 열린다. [비즈니스포스트 홍지수 기자]

인기기사

HD현대-한화오션 100조 함정 수주 '혈전' 예고, 입찰 경쟁력 확보 동분서주 류근영 기자
전기차 접은 애플에 ‘리비안 인수 방안’ 떠올라, “성장에 전기차 사업 필요” 이근호 기자
[인터뷰] 민생연대 사무처장 송태경 “순자산액 제도로 불법 사채 근절해야” 배윤주 기자
롯데리아, '왕돈까스버거' 전국 매장에 한정 메뉴로 정식 출시 남희헌 기자
하림이 인수 포기한 HMM, 채권단 산업은행 따라 부산에 둥지 트나 신재희 기자
인텔 2027년 '1나노 미세공정' 도입 예고, TSMC 삼성전자에 앞서가는 전략 김용원 기자
'적자 기업과 경쟁'서 자존심 구긴 롯데온, 박익진 첫해 '쿠팡 독주' 제동 특명 남희헌 기자
삼성전자 경계현 “AI 반도체 산업 성장의 핵심 원동력은 협업” 김바램 기자
'애플 반지'는 삼성전자 '갤럭시 링'과 다르다, 비전프로 조작에 활용 가능성 김용원 기자
수자원 부족이 TSMC 반도체 가격 끌어올린다, S&P 기후변화 영향 분석 이근호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