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전자·전기·정보통신

쿠쿠전자, 밥솥 판매 늘고 렌탈사업도 성장

김용원 기자 one@businesspost.co.kr 2015-08-27 18:08:02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쿠쿠전자가 올해 2분기에 주력상품인 전기밥솥 판매호조와 렌탈사업 성장에 힘입어 매출과 영업이익을 크게 늘렸다.

쿠쿠전자가 2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 1540억 원, 영업이익 217억 원을 냈다고 27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20.3%, 영업이익은 34.0% 증가했다.

  쿠쿠전자, 밥솥 판매 늘고 렌탈사업도 성장  
▲ 구본학 쿠쿠전자 사장.
쿠쿠전자는 주요 상품인 전기밥솥 제품 판매가 꾸준한 실적을 보이고 수출도 늘어 매출과 영업이익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쿠쿠전자는 올해 2분기에 전기밥솥부문에서 매출 1024억 원을 거둬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5.6%, 수출부문에서 매출 154억 원을 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5.8% 증가했다.

정수기 등 렌탈사업도 쿠쿠전자의 실적 견인에 힘을 보탰다.

쿠쿠전자는 2분기에 렌탈부문에서 매출 362억 원을 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이 28.8% 늘었다.

쿠쿠전자는 앞으로 프리미엄 밥솥의 라인업을 늘리고 렌탈사업도 확대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쿠쿠전자 관계자는 “올해 하반기에 전기밥솥 신제품 출시로 국내외에서 경쟁력을 확보할 것”이라며 “공기청정기와 전기레인지 등 렌탈사업 주력제품을 강화해 시장을 공략하겠다”고 밝혔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용원 기자]

인기기사

"제페토가 메타 뛰어넘었다", 네이버 SK텔레콤 메타버스 성과에 외신 주목 김용원 기자
세계 첫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 나와, 스위스 페링의 '레비요타'가 주인공 임한솔 기자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무서운 기세, 일동제약 '조코바' 방파제 되나 임한솔 기자
NH투자 "솔브레인 목표주가 상향, 삼성전자 3나노 반도체 양산 수혜" 나병현 기자
신동빈 롯데그룹 인사 '새 판' 짜나, 돌발변수에 쇄신 필요성 높아져 남희헌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