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과머니  특징주

게임주 대부분 내려, 웹젠 플레이위드 급락하고 룽투코리아 뛰어

임재후 기자 im@businesspost.co.kr 2020-01-28 16:00:16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게임회사 주가가 대부분 떨어졌다.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으로 코스피와 코스닥이 약세를 나타내면서 게임주도 동반해 하락했다.
 
게임주 대부분 내려, 웹젠 플레이위드 급락하고 룽투코리아 뛰어
▲ 김태영 웹젠 대표이사.

28일 웹젠 주가는 직전 거래일보다 7.1%(1150원) 떨어진 1만5050원에 거래를 마쳤다.

플레이위드 주가는 6.52%(1200원) 하락한 1만7200원, 액토즈소프트 주가는 6.07%(750원) 낮아진 1만7200원에 장을 마감했다.

선데이토즈 주가는 6.04%(1250원) 내린 1만9450원, 드래곤플라이 주가는 5.77%(185원) 떨어진 3020원에 거래를 끝냈다.

베스파 주가는 5.64%(750원) 하락한 1만2550원, 미투온 주가는 4.93%(280원) 낮아진 5400원에 장을 마쳤다.

위메이드 주가는 4.92%(1850원) 떨어진 3만5750원, 게임빌 주가는 4.77%(1500원) 내린 2만9950원에 거래를 마무리했다.

넷마블 주가는 4.67%(4500원) 하락한 9만1900원, 네오위즈 주가는 4.49%(800원) 낮아진 1만7천 원에 장을 마감했다.

골프존 주가는 4.13%(2500원) 떨어진 5만8천 원, 펄어비스 주가는 4.04%(7800원) 내린 18만550원에 거래를 마쳤다.

데브시스터즈 주가는 3.94%(340원) 하락한 8300원, 바른손이앤에이 주가는 3.87%(70원) 낮아진 1740원에 장을 마쳤다.

썸에이지 주가는 3.85%(25원) 떨어진 625원, 컴투스 주가는 3.78%(4100원) 내린 10만4300원에 거래를 끝냈다.

넷게임즈 주가는 3.33%(260원) 낮아진 7540원, 한빛소프트 주가는 3.27%(105원) 하락한 3105원에 장을 마무리했다.

넥슨지티 주가는 3.23%(220원) 떨어진 6600원, 액션스퀘어 주가는 3.21%(40원) 내린 1205원, 신스타임즈 주가는 2.94%(190원) 하락한 6280원에 거래를 마쳤다.

SNK 주가는 2.9%(500원) 낮아진 1만6750원, NHN 주가는 2.76%(2100원) 내린 7만3900원, 더블유게임즈 주가는 2.72%(1350원) 떨어진 4만8350원에 장을 마감했다.

와이제이엠게임즈 주가는 1.85%(35원) 하락한 1860원, 엔터메이트 주가는 1.67%(16원) 낮아진 940원, 조이시티 주가는 1.52%(150원) 떨어진 9730원에 거래를 마무리했다.

넵튠 주가는 1.19%(80원) 내린 6650원, 조이맥스 주가는 0.91%(40원) 떨어진 4335원, 엔씨소프트 주가는 0.31%(2천 원) 하락한 64만4천 원에 장을 마쳤다.

반면 룽투코리아 주가는 8.65%(450원) 뛴 5650원에 거래를 끝냈다.

룽투코리아는 중국 룽투게임의 자회사로 중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을 막으려 외출 자제령 등 조치를 내리면서 매수세가 몰렸다. [비즈니스포스트 임재후 기자]

인기기사

쿠팡 '멤버십 가입비 인상' 무서운 진짜 이유, 김범석 플라이휠 전략 '순풍에 돛' 남희헌 기자
현대차증권 “전고체 배터리 2028년 본격 확대, 삼성SDI 양산경쟁 앞서” 류근영 기자
TSMC 차량용 반도체 파운드리 '잭팟', 인텔의 모빌아이 ADAS 신제품 수주 김용원 기자
첨단 파운드리 필수 '하이NA EUV' 경쟁 개막, 삼성전자 TSMC 인텔 각축전 김용원 기자
현대건설·GS건설·삼성E&A 사우디 자푸라 수주 정조준, 가스전 싹쓸이 기대 류수재 기자
화웨이 새 스마트폰 출시에 미국정부도 '촉각', 반도체 기술 발전 성과가 관건 김용원 기자
HLB, 세계 최대 바이오 단지인 미국 보스턴에 사무소 설립 김민정 기자
아시아 아프리카 벌써 이상 고온 곳곳 몸살, 올여름도 '폭염 지옥' 예고 손영호 기자
한국전력 한전KDN 지분 매각 반대 직면, 헐값 매각·민영화 논란 터져나와 김홍준 기자
KB증권 “HBM 경쟁 심화는 국내 반도체장비업체에 기회, 한미반도체 수혜” 박혜린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