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사회

이재용 재판부 부영 이중근에게 징역 2년6개월, "준법기구 감안 감형"

김디모데 기자 Timothy@businesspost.co.kr 2020-01-22 17:40:10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파기환송심 재판부가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 항소심에서 기업내 준법기구 설치를 양형에 반영해 형량을 절반으로 줄이는 판결을 했다.

삼성그룹이 최근 설립하기로 한 준법감시위원회도 이 부회장의 재판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떠오른다.
 
<a href='https://www.businesspost.co.kr/BP?command=article_view&num=357278' class='human_link' style='text-decoration:underline' target='_blank'>이재용</a> 재판부 부영 <a href='https://www.businesspost.co.kr/BP?command=article_view&num=326586' class='human_link' style='text-decoration:underline' target='_blank'>이중근</a>에게 징역 2년6개월, "준법기구 감안 감형"
▲ 정준영 서울고등법원 형사1부 부장판사.

서울고법 형사1부(정준영 부장판사)는 22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 항소심에서 징역2년6개월을 선고했다. 

이 회장은 보석이 취소돼 법정구속됐다. 

이 회장은 1심에서 징역 5년을 받았는데 형량은 절반으로 줄었다. 

재판부는 “부영그룹은 최고경영진이 사적 이익을 추구하기 위해 계열사들을 상대로 횡령, 배임 행위를 저지르는 것을 방지하고자 2018년 5월 준법감시실을 신설하고 독자적으로 준법경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이번 판결의 재판부는 이재용 부회장의 뇌물죄 관련 파기환송심 재판도 맡고 있다는 점에서 이번 판결이 더욱 주목받는다.

재판부는 이 부회장 파기환송심에서 이 부회장에게 삼성그룹 안에 실효적 준법감시제도를 만들 것을 요구했다.

이에 따라 삼성그룹이 준법감시위원회를 만들기로 하자 재판부는 17일 열린 공판에서 “제도가 실질적이고 효과적으로 운영되면 양형조건으로 고려할 수 있다”고 밝혔다.

재판부의 이런 행보가 이 부회장의 형량을 줄여 집행유예를 선고하기 위한 명분쌓기라는 시각도 나온다.

이날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은 이 부회장 파기환송심 관련 긴급간담회를 열고 “권고 이행을 이유로 형이 감경된다며 사법정의 훼손이자 양형거래”라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인기기사

엔비디아 AI 반도체 공급부족 해소, SK하이닉스 삼성전자 HBM 호황 하반기 더 '강력' 김용원 기자
박정원 두산 원전사업 자신감, 그룹 지배구조 개편 종착지는 10대 그룹 회복 신재희 기자
현대건설 삼성E&A 대우건설 쿠웨이트 수주 도전, 중동의 새 시장으로 떠올라 김바램 기자
현대차증권 "SK하이닉스 'HBM 1등' 매력 지속, 올해 영업이익 신기록 가능" 나병현 기자
SK텔레콤 투자한 조비에비에이션, 수소동력 eVTOL 840㎞ 시험비행 성공 이근호 기자
SK이노베이션 17일 이사회 개최, SKE&S 합병할지 결론 낼 듯 신재희 기자
영화 ‘인사이드 아웃2’ 관객 700만 명 돌파하며 5주 연속 1위, OTT ‘돌풍’ .. 김예원 기자
배달의민족 사실상 ‘항복선언’, 쿠팡이츠와 출혈경쟁 끝내고 수익성으로 선회 김예원 기자
[한국갤럽] 국민 47% "축구 국가대표 감독으로 홍명보 선임은 잘된 일" 조장우 기자
삼성증권 두산밥캣 주식 중립의견으로 하향, "시장은 순수 영업회사 선호" 윤휘종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