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과경제  경제일반

근로소득자 3명 중 2명은 연말정산으로 평균 58만 원 돌려받아

홍지수 기자 hjs@businesspost.co.kr 2020-01-05 14:34:54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근로소득자 3명 가운데 2명은 2019년 연말정산을 통해 평균 58만 원을 돌려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반대로 5명 가운데 1명은 평균 84만 원의 세금을 더 냈다.

5일 국세청의 ‘2019년도 국세통계연보’에 따르면 2018년도 귀속 근로소득세 연말정산을 신고한 근로자는 모두 1858만 명, 이들의 평균 연간 급여는 3647만 원으로 집계됐다.
 
근로소득자 3명 중 2명은 연말정산으로 평균 58만 원 돌려받아
▲ 임성빈 국세청 법인납세국장이 2019년 12월26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 2청사에서 2019년 귀속 연말정산 종합안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근로소득세가 1원이라도 부과된 사람은 1136만 명(61.1%)이었고 나머지 722만 명(38.9%)은 최종 결정세액이 ‘0원’이었다. 

연말정산 결과 전체 연말정산 근로소득자 1858만 명 가운데 1250만8569명(67.3%)은 세금을 돌려받았다. 이들의 환급세액은 모두 7조2430억7400만 원, 1인당 평균 58만 원꼴이었다.

351만3727명(18.9%)은 연말정산에서 모두 2조9680억4300만 원, 1인당 평균 84만 원씩 세금을 추가로 납부했다.

근로소득세가 있는 근로소득자 1136만 명을 소득별로 나눠 살펴보면 연간 급여가 1억 원이 넘는 80만538명 가운데 45만5568명(56.9%)이 1인당 평균 276만 원의 세금을 돌려받았다. 반면 29만4088명(36.7%)은 1인당 평균 537만 원을 추가로 냈다.

연봉이 1억 원을 넘지만 각종 공제 결과 결정세액이 ‘0’으로 산출돼 근로소득세를 전혀 내지 않은 사람도 1123명으로 조사됐다. [비즈니스포스트 홍지수 기자]

인기기사

"제페토가 메타 뛰어넘었다", 네이버 SK텔레콤 메타버스 성과에 외신 주목 김용원 기자
세계 첫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 나와, 스위스 페링의 '레비요타'가 주인공 임한솔 기자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무서운 기세, 일동제약 '조코바' 방파제 되나 임한솔 기자
NH투자 "솔브레인 목표주가 상향, 삼성전자 3나노 반도체 양산 수혜" 나병현 기자
신동빈 롯데그룹 인사 '새 판' 짜나, 돌발변수에 쇄신 필요성 높아져 남희헌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