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과경제  경제일반

국제유가 4%대 급등, 홍콩과 영국 정치적 불확실성 다소 해소

이한재 기자 piekielny@businesspost.co.kr 2019-09-05 08:28:28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국제유가가 크게 올랐다.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연기 결정과 홍콩의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공식 철회 등 국제사회의 정치적 불확실성이 줄어든 점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국제유가 4%대 급등, 홍콩과 영국 정치적 불확실성 다소 해소
▲ 4일 서부텍사스원유와 브렌트유 등 국제유가가 크게 올랐다.

4일 뉴욕 상업거래소(NYMEX)에서 10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4.3%(2.32달러) 오른 56.26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선물거래소(ICE)의 브렌트유도 전날보다 배럴당 4.19%(2.44달러) 오른 60.7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김유미 키움증권 연구원은 “홍콩의 송환법 철회가 보도된 가운데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우려도 완화하면서 국제사회의 정치적 불확실성이 다소 해소됐다”며 “전일 발표된 중국의 경제지표가 개선세를 보이며 경기둔화 우려가 완화된 점도 유가 상승요인으로 작용했다”고 바라봤다.

특히 홍콩의 송환법 철회는 중국의 무력개입 없이 홍콩사태의 긴장감이 완화됐다는 점에서 앞으로 앞으로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에도 긍정적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됐다.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은 송환법 반대 시위가 날로 격화하자 4일 송환법을 철회하기로 공식 발표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인기기사

애플페이 한국 상륙 눈앞, 현대카드가 앞장서 길 닦는 까닭은 차화영 기자
[알앤써치] 윤석열 지지율 상승세 주춤, 차기 정치지도자 이재명 한동훈 김대철 기자
[채널Who] DB하이텍 파운드리 증설 딜레마, 차세대 전력반도체가 해답 류근영 기자
금감원장 이복현 “금융사 최고경영자에 대한 리스크 관리는 금감원 책무” 조승리 기자
HLB 자회사 베리스모, 내년 말 미국 FDA에 2번째 세포치료제 임상 신청 임한솔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