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항공·물류

아시아나항공, 전환사채 발행한도 늘리기 위해 임시주주총회 개최

윤휘종 기자 yhj@businesspost.co.kr 2019-06-05 18:07:05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아시아나항공이 전환사채 발행한도를 늘리는 등의 안건을 두고 임시 주주총회를 연다.

아시아나항공은 27일 이사 선임의 건, 정관 개정의 건 등의 의안을 다루기 위해 임시 주주총회를 연다고 5일 공시했다.
 
아시아나항공, 전환사채 발행한도 늘리기 위해 임시주주총회 개최
▲ 한창수 아시아나항공 대표이사 사장.

이번 임시주주총회의 결의사안은 발행주식 총수 개정의 건, 전환사채 발행한도 개정의 건, 유병률 사외이사 선임의 건 등이다.

아시아나항공은 4일 이형석 민주당 최고위원이 아시아나항공 사외이사에서 중도 퇴임한다고 공시한 바 있다.  

이번 주주총회를 통해 발행주식 총수를 4억 주에서 6억 주로 늘린다. 전환사채 발행한도 역시 5천억 원에서 7천억 원으로 늘린다.

전환사채 발행한도를 늘리는 것은 산업은행의 자금 지원을 받기 위해서다. 

산업은행은 4월 말 아시아나항공을 지원하기 위해 아시아나항공의 전환사채 4천억 원을 인수했다. 

산업은행이 매입하기로 한 전환사채 규모가 모두 5천억 원이라는 것을 살피면 아시아나항공이 산업은행의 자금 지원을 받기 위해서는 전환사채 1천억 원을 추가로 발행해야 한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번 임시 주주총회에서 전환사채 발행한도를 증액해야 전환사채를 추가로 발행할 수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발행주식 총수와 전환사채 발행한도를 늘리는 목적을 두고 “자금조달 한도를 확대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휘종 기자]

인기기사

쌍용차 실적 회복 기지개, 한국GM과 르노코리아 전망은 엇갈려 장은파 기자
네오위즈 적자전환은 '성장통'? 김승철 신작 'P의 거짓'으로 반전 자신 임민규 기자
[삼성의 라이벌] 구글 MS 메타 삼성전자 동맹, 애플의 '닫힌 생태계' 맞서 김용원 기자
‘슬램덩크 신드롬’ 30년 만에 재현, '3040' 지갑 열고 '1020' 오픈런 왜? 윤인선 기자
LG엔솔 배터리업계 힘센 '을' 되나, 합작 공장 요청에도 '장고' 여유까지 장상유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