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항공·물류

새 항공사 에어프레미아 대표에 김세영, 아시아나항공 임원 지내

윤휘종 기자 yhj@businesspost.co.kr 2019-05-28 16:38:02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올해 3월 새로 항공운송면허를 받은 신생 항공사 에어프레미아가 김세영 전 아시아나항공 상무를 대표이사로 영입했다.

에어프레미아는 빠른 시일 안에 임시 주주총회를 열어 김 내정자를 대표이사로 선임할 계획이라고 28일 밝혔다.
 
새 항공사 에어프레미아 대표에 김세영, 아시아나항공 임원 지내
▲ 김세영 에어프레미아 대표이사 내정자. 

에어프레미아에 따르면 김 내정자는 6월 중순 정식으로 취임하게 되며 4월 새로 취임한 심주엽 대표이사와 함께 공동대표로 에어프레미아를 이끈다.

김 내정자는 항공 분야를, 심 대표는 재무 분야를 각각 맡는다. 

김 내정자는 1963년 태어나 델타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등 항공업계에서만 30여 년을 근무했다.

1988년에 미국 항공사인 델타항공에 입사했으며 아시아나항공 샌프란시스코 여객 지점장, 아시아나항공 국제업무 담당상무, 금호아시아나그룹 전략경영실 홍보 총괄상무 등을 지냈다. 

에어프레미아는 김 내정자 영입을 두고 “다양한 항공업계 업무를 경험해 조직 안팎을 아우르고 스타트업과 항공업계 사이 조화를 꾀할 적임자"라고 설명했다.

김종철 전 에어프레미아 대표이사는 4월 대표이사를 사임했다. 김 전 대표의 사임은 다른 이사들과 경영권을 두고 다툼을 벌인 데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비즈니스포스트 윤휘종 기자]

인기기사

글로벌 챗GPT 열풍, KT SK텔레콤 개발 한국형 챗봇 어디까지 왔나 나병현 기자
[채널Who] 포스코케미칼 롯데케미칼, 전고체 배터리 음극재 개발 '착착' 류근영 기자
[백브리핑] '국민차' 자리잡은 37세 그랜저, 해외에서는 왜 인기가 없을까 허원석 기자
주류업계도 '헬시플레저' 열풍, 하이트진로 롯데칠성음료 '다운' 대결 신재희 기자
삼성전자 부사장 조성대 "갤럭시S23 카메라 최대 강점은 야간촬영" 윤휘종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