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기후경쟁력포럼
2024 기후경쟁력포럼
정치·사회  사회

삼성전자 SK하이닉스의 반도체 계약학과 신설 놓고 지방대 반발

백승진 기자 bsj@businesspost.co.kr 2019-04-24 16:46:09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반도체 계약학과’ 신설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서울 상위권 대학들이 후보대학으로 꼽히자 지방대학과 지역일자리 창출기관 관계자들이 반발하고 있다.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 등 이른바 주요 대학에 한정돼 지방대학 발전이나 지역인재 일자리 창출과는 거리가 멀다는 것이다.
 
삼성전자 SK하이닉스의 반도체 계약학과 신설 놓고 지방대 반발
▲ 삼성전자 화성사업장에 건설중인 EUV전용 반도체공장.

24일 정부와 반도체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 한국과학기술원(KAIST), 울산과학기술원(UNIST)과 반도체 계약학과 설치를 협의하고 있다. 

반도체 계약학과 설치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정부의 반도체 전문인력 양성 의지에 맞춰 추진하는 사업이다.

두 기업은 이 학과에서 학부과정을 이수한 학생들을 100% 직원으로 채용한다. 

산업통상자원부가 2018년 발간한 ‘산업기술인력 실태조사’에 따르면 반도체업계 전문인력은 1423명 부족한데 이는 디스플레이업계에 부족한 전문인력보다 5배 이상 많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반도체 계약학과를 설치함으로써 반도체 전문인력을 양성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취업난 해결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문제는 후보대학들이 대부분 수도권 주요 대학이라는 점이다. 

지방대학과 지역일자리 창출기관 관계자들은 이를 두고 국내 1, 2위의 반도체기업들이 서울권 주요 대학에만 채용 연계학과를 만드는 것은 대학 서열화를 조장하는 것일 뿐만 아니라 지방 인재들을 역차별하는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지방 일자리창출 기관에서 일하는 한 관계자는 “현재 지방대학교에도 반도체 관련 학과들이 개설돼 있다”며 “반도체기업들이 지방 대학교들과 협력해 인력을 양성하는 방안을 고민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정수현 충북지역 인적자원개발위원회 수석연구관은 “충북대와 청주대에서도 반도체 관련학과가 설치돼 있는데 반도체 계약학과를 서울권 대학에만 한정해 설치하는 것은 역차별이라는 말을 들을수 있다"며 “해당 학과를 지방 대학들에도 설치한다면 반도체 기업들의 요구사항에 맞춰 지방 대학의 교육수준도 높아질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기업들은 대학 선정에 문제가 있다면 정부가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삼성전자는 정부와 협의해 반도체 전문인력 양성에 가장 적합한 대학들을 선정한 것”이라며 “어떤 대학을 선정하느냐의 문제는 산업자원부 정책에 따를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백승진 기자]

인기기사

[한국갤럽] 윤석열 지지율 24%, 민생회복지원금 25만 원 ‘반대’ 51% 김대철 기자
[단독] 오뚜기 3세 함연지 경영수업 시작, 미국법인에 5월 입사해 마케팅 담당 윤인선 기자
[관세전쟁 격화-상] 미국 EU 관세폭탄에 중국 '맞불' 태세, 한국 산업 반사이익 낙.. 나병현 기자
TSMC "3나노 파운드리 공격적 투자에도 공급 부족", 2나노 공장도 신설 김용원 기자
영화 ‘범죄도시4’ 6주 연속 1위, OTT ‘선재 업고 튀어’는 2주째 정상 지켜 윤인선 기자
[분양진단] 현대건설 올해 2만 세대 분양 고삐, 6월 서울 포함 수도권 8곳 공급 장상유 기자
테슬라 모델Y 중국 생산량 줄여, 전기차 둔화 대응해 6월까지 20% 축소 이근호 기자
친환경 전환이 금속 가격 높인다, 구리 알루미늄 수요 2050년까지 급증 전망 김용원 기자
'개통령' 강형욱 직원 상대 갑질 의혹 반박, "억측 멈추지 않으면 법적 조치" 배윤주 기자
'음주 뺑소니' 혐의 가수 김호중 구속, 소속사 대표와 간부도 함께 구속 배윤주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