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인터넷·게임·콘텐츠

이지훈 김종흔, 데브시스터즈 일부 지분을 컴투스에 매각하고 협력

이정은 기자 jelee@businesspost.co.kr 2018-12-06 14:20:15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이지훈 김종흔 데브시스터즈 공동대표가 데브시스터즈 지분 일부를 컴투스에 매각했다. 

데브시스터즈는 6일 이지훈 김종흔 공동대표가 데브시스터즈 주식 일부를 컴투스에 매각했으며 앞으로 두 회사가 글로벌 모바일게임사업과 관련해 협력을 다져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지훈 김종흔, 데브시스터즈 일부 지분을 컴투스에 매각하고 협력
▲ 이지훈 데브시스터즈 공동대표이사(왼쪽)와 김종흔 데브시스터즈 공동대표이사.


이번에 두 공동대표가 매각한 데브시스터즈 주식은 모두 46만 주이며 금액은 주당 1만 원이다.

이번 매각으로 컴투스는 데브시스터즈 지분 9.37%를 보유하게 된다. 

이지훈 공동대표는 지분을 매각한 뒤에도 데브시스터즈 주식을 20.61% 보유하게 돼 최대주주의 지위를 유지한다.

데브시스터즈가 설립될 당시 컴투스는 데브시스터즈에 투자를 해 돈독한 관계를 이어왔다. 컴투스는 데브시스터즈의 대표작인 '오븐브레이크'의 국내 서비스를 맡기도 했다.

데브시스터즈 관계자는 "데브시스터즈는 쿠키런 지식재산권을 기반으로 캐주얼 장르에서 이용자층을 탄탄히 확보하고 있고 컴투스는 서머너즈워 등 다양한 게임들을 세계에서 성공한 서비스 노하우가 있다"며 "두 회사의 교류는 글로벌 역량을 강화하는 데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정은 기자]

인기기사

‘무빙’ 다음 뭐 볼까, 넷플릭스 디즈니+ 웨이브 기대작 이번 주 맞붙는다 윤인선 기자
HD한국조선해양 카타르 훈풍에 고가 일감 가득, 정기선 환경규제 대응도 자신 류근영 기자
킨텍스 제3전시장 발주 가시화, '6천억' 공사에 대형 건설사 총출동 전망 류수재 기자
삼성전자는 '인간형 로봇’ LG전자는 ‘서빙·물류로봇’, 로봇사업 다른 길 이유 조장우 기자
삼성전자 갤럭시S24 울트라 원가 부담 커진다, 노태문 가격 경쟁력 유지 총력 김바램 기자
강동원 등에 업고 손익분기점 노리는 ‘천박사’, CJENM 고민 여전히 깊은 이유 윤인선 기자
이재용 중동 3개국 현장 방문, “중동은 삼성 미래 먹거리와 기술 발휘의 보고” 김바램 기자
LG엔솔 유럽 입지 '단단', EU의 중국 견제 더해져 비중국 세계1위 '청신호' 류근영 기자
SM엔터테인먼트 라이즈로 보이그룹 명가 증명, 올해 사상 첫 매출 1조 기대 조충희 기자
LG전자 499만 원짜리 폴더블 노트북 출시, 휴대성 좋지만 흥행 전망 엇갈려 김바램 기자
비즈니스피플배너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