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중공업·조선·철강

현대중공업, 국내 최대 1만톤급 해상크레인 도입

장윤경 기자 strangebride@businesspost.co.kr 2015-02-27 18:13:13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현대중공업, 국내 최대 1만톤급 해상크레인 도입  
▲ '현대-10000' 해상 크레인은 1만 톤의 중량물을 들어올릴 수 있다.<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이 국내 최대 규모인 1만톤 급 해상크레인을 도입했다.

이는 해양플랜트의 생산공정을 개선하는 조처로 해양설비의 제작능력을 강화하면서 원가경쟁력을 갖기 위한 것이다.

현대중공업은 1만톤 급 해상크레인 ‘현대-10000’에 대한 준공식을 27일 현대삼호중공업에서 열었다. 이 크레인은 다음달 울산 본사로 운송된다.

‘현대-10000’은 길이 182m, 폭 70m 크기로 제작됐는데 1년4개월이 걸렸다. 현대중공업은 이르면 오는 4월부터 이 크레인을 해양플랜트 건조에 투입하기로 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해상크레인 도입에 따른 생산공정 개선으로 연간 240억 가량의 원가절감 효과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해상크레인 도입으로 현대중공업의 해양플랜트분야 역량도 한층 강화할 것으로 보인다.

현대중공업은 이번 크레인 도입으로 한 번에 수천 톤 규모의 대형모듈을 제작해 조립이 가능해졌다.

현대중공업은 그 동안 1600톤 급 골리앗 크레인을 사용해 최대모듈 단위가 1200 톤 밖에 안됐다. 그러나 이번 해상크레인 투입으로 모듈 제작단위가 8천 톤까지 늘어나 생산성을 크게 높일 수 있게 됐다.

현대중공업은 Q204 FPSO(부유식 원유생산 저장 하역설비)를 비롯해 모두 19개 해양플랜트 공사를 수행하고 있어 공사수행 속도도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 [비즈니스포스트 장윤경 기자]

인기기사

구글 새 프로세서 삼성전자 파운드리 활용 유력, 신형 패키징도 적용 가능성 김용원 기자
노사 임금협상 '난항' 삼성전자 역대 최초 파업 맞나, 이재용 해결책은? 나병현 기자
[여론조사꽃] 서울 선거판세 민주당 우세지역 29곳, 전체 절반 넘어서 조장우 기자
화웨이 AI 반도체 성능 "엔비디아에 필적" 평가, SMIC와 생산 확대 집중 이근호 기자
삼성전자 올레드TV 확 달라진 존재감, 1위 LG전자 위협하며 판 키운다 나병현 기자
인텔 파운드리 '삼성전자 고객사 빼앗기' 시동, 한국 반도체기업에 적극 구애 김용원 기자
[여론조사꽃] 부산 사하을 총선 가상대결, 국힘 조경태 민주 이재성에 앞서 이준희 기자
'벚꽃 엔딩' 2월에 보는 시대 온다, 세계 이상기후 확인하는 불길한 징조 손영호 기자
대한항공 창립 55주년, 조원태 "통합 항공사 마무리되면 역사의 주인공 될 것" 신재희 기자
[여론조사꽃] 부산 진구갑, 국힘 정성국 민주 서은숙 오차범위 내 경합 김호현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