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화학·에너지

현대오일뱅크 임직원, '1%나눔재단’ 기부로 온기 나눠

고진영 기자 lanique@businesspost.co.kr 2018-09-27 12:10:38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현대오일뱅크 임직원, '1%나눔재단’ 기부로 온기 나눠
▲ 현대오일뱅크 ‘1%나눔재단’이 진행한 희망라이트 행사.
현대오일뱅크 임직원들이 ‘1%나눔재단’을 통해 꾸준한 기부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27일 현대오일뱅크에 따르면 임직원의 98%가 ‘1%나눔재단’에 참여한다. 1%나눔재단 외에 개인적으로 기부활동을 하는 직원을 포함하면 사실상 모든 임직원이 나눔활동에 동참하고 있다.

1%나눔재단은 매월 임직원 급여의 1%를 재원으로 삼아 운영되는데 국내 대기업 최초로 2012년 출범했다. 임직원들은 급여 외에도 상금, 강의료, 경조사비 등의 일부를 재단에 기부하고 있다. 활용되는 기금은 연 평균 15억 원가량이다.

기금은 국내외의 어려운 이웃을 돕는 다양한 사업에 쓰인다.

저소득 가정과 복지시설 등에 겨울 난방유를 지원하는 ‘사랑의 난방유’, 개발도상국에 고효율 조리기구를 보급해 대기환경을 개선하는 ‘맑은 공기 만들기’, 전국 저소득층 자녀에게 장학금을 지급하는 ‘희망 에너지’, 저개발 국가를 대상으로 한 ‘해외 학교 지원사업’, 형편이 어려운 노인들에게 매일 따뜻한 점심을 제공하는 ‘1%나눔 진지방’ 등이 주요 사업이다.

8월에는 1%나눔재단에서 태양광 랜턴을 조립해 해외 오지 마을의 아이들에게 보내는 '희망 라이트' 행사를 진행하기도 했다. 신입사원 45명이 랜턴 키트 500개를 조립하고 희망 메시지를 담은 손 편지를 적었다.

이 태양광 랜턴은 5시간 충전해 12시간 사용할 수 있으며 아이들의 야간 학습이나 가내 수공업장의 작업, 밤길 이동 등에 쓰일 수 있도록 기획됐다.

신입사원인 박현수씨는 편지에 “형편이 어렵더라도 절대 포기하지 말고 꿈을 위해 나아가길 바란다”고 적었다. 이날 신입사원들은 급여 나눔 운동에 참여하기로 하는 약정서에도 서명했다.

1%나눔재단 관계자는 “나에게는 작을 수도 있는 1%가 누군가에게는 절실한 99%일 수도 있다”며 “현대오일뱅크 임직원들이 시작한 작은 노력이 점차 확산돼 갈수록 각박해지는 세상에 온기가 돌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현대오일뱅크 1%나눔재단은 회사와 독립된 재단으로 운영된다. 이사회는 외부 인사로 이뤄졌으며 각 사업본부와 노동조합 대표로 운영기구가 구성됐다. 운영기구는 재단사업 및 운영 전반에 관한 의견 수렴과 사회공헌 기획 등을 담당하고 있다.

현대오일뱅크는 2014년부터 매달 주유소 순이익의 1%도 기부하고 있다. 현대오일뱅크의 전국 직영 주유소에는 ‘1% 나눔 주유소’임을 알리는 현판이 걸려 있다.

현대오일뱅크의 1% 나눔 운동은 다른 기업과 기관에도 퍼지고 있다. 2014년 포스코에 이어 한화토탈, 현대위아 등이 참여했고 이후 한국수자원공사, 전북은행, 대구은행 등도 동참했다. 스포츠계에서는 프로축구연맹이 1% 나눔 운동을 시행 중이다.  [자료제공=현대오일뱅크]

인기기사

엔비디아 신형 AI 반도체도 공급부족 예고, 고객사 물량 배정 '딜레마' 커져 김용원 기자
KG모빌리티 작년 매출 3조7천억 사상 최대, 영업이익 내 7년 만에 흑자 조승리 기자
[한길리서치] 긍정평가 한동훈 48.8% 이재명 38.9%, 비례정당 국힘 우세 이준희 기자
배터리 핵심소재 리튬 가격 ‘90% 하락’, 올해 전기차 가격경쟁 더 치열해진다  이근호 기자
[조원씨앤아이] 총선 비례투표 조국신당 10.8%, 윤석열 지지율 42.3% 김대철 기자
낸드플래시 업황 개선 예상보다 빨라져,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실적에 청신호 김용원 기자
[미디어리서치] 차기 대선주자 이재명·한동훈 박빙, 윤석열 지지율 43.4% 김대철 기자
독일 정부 그린수소 수입에 38억 달러 투입, 철강·화학산업 탈탄소화 지원 손영호 기자
‘26억’ 시세차익,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 3가구 무순위청약 관심 폭발 장상유 기자
카카오와 동맹 굳건하다는 SM엔터, 사장급 교체설에 내부 뒤숭숭 장은파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