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화학·에너지

SK가스, 울산 가스복합발전소와 폴리프로필렌공장 설립에 2조 투자

김현정 기자 hyunjung@businesspost.co.kr 2018-09-19 12:09:05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SK가스가 울산에 친환경 가스복합 발전소와 폴리프로필렌(PP) 생산공장 등을 세우는 데 2조200억 원을 투자한다.

SK가스와 울산시, 울산항만공사는 19일 오후 2시 울산시청에서 ‘신규 사업 투자 양해각서’를 체결한다. 이를 통해 울산시와 울산항만공사는 SK가스의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부지를 제공하고 인·허가 처리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
 
SK가스, 울산 가스복합발전소와 폴리프로필렌공장 설립에 2조 투자
▲ 이재훈 SK가스 대표이사 사장.

협약식에는 송철호 울산시장과 이인호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 이재훈 SK가스 사장, 고상환 울산항만공사 사장 등이 참석한다.

SK가스가 울산에서 추진하는 신규 사업은 친환경 가스복합 발전소와 신재생에너지 설비인 연료전지 생산공장, 에너지저장장치시스템, 폴리프로필렌 생산공장 건립 등이다.

친환경 연료인 LNG(액화천연가스)와 LPG(액화석유가스)를 사용하는 ‘친환경 가스복합발전소’는 남구 부곡동의 14만2천㎡ 부지에 들어선다. 발전 규모 1GW(1천㎿)로 1조2천억 원이 투입돼 2024년 준공된다. 

SK가스는 연료전지와 에너지저장시스템(ESS) 설비를 구축하는 전기 신사업부문에 3200억 원가량을 투입한다.

폴리프로필렌 생산공장은 연간 40만 톤 상업생산을 목표로 지어진다. 남구 용연동 항만 배후단지에 15만㎡ 규모로 건립된다. SK어드밴스드와 폴리미래의 합작투자 형태로 추진되며 사업비 규모는 5천억 원이다. 

SK어드밴스드는 SK가스가 지분 45%를 보유하고 있고 폴리미래는 대림산업과 바젤인터네셔널홀딩스가 각각 50%씩 지분을 들고 있는 회사다. 

울산시 관계자는 “자동차, 조선, 화학산업 등 국내 최대 전력 수요처 가운데 하나인 울산은 친환경 가스복합발전소와 전기 신사업 등을 통해 안정적 전력 공급원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현정 기자]

인기기사

엔비디아 신형 AI 반도체도 공급부족 예고, 고객사 물량 배정 '딜레마' 커져 김용원 기자
KG모빌리티 작년 매출 3조7천억 사상 최대, 영업이익 내 7년 만에 흑자 조승리 기자
한앤컴퍼니 남양유업 경영진 강제 교체 착수, 홍원식 버티기에 강수로 대응 남희헌 기자
TSMC 연내 2나노 미세공정 반도체 시범생산, 애플 인텔 엔비디아 수주 논의 김용원 기자
[미디어토마토] 윤석열 지지율 50주 만에 40%대, 국힘 43.2% 민주 41.7% 김대철 기자
AMD 인공지능 반도체 이어 새 CPU도 TSMC 손 잡는다, 3나노 고객사 합류 김용원 기자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 시행에 지주사 SK와 LG가 주목받는 이유 나병현 기자
[단독] 신영자 딸 장선윤 호텔롯데 미국 브랜드 총괄로, 롯데3세 위상 커져 남희헌 기자
교보증권 “에코프로비엠, 올해 고전압 미드니켈 양극재로 신규 고객사 확대” 류근영 기자
[한길리서치] 긍정평가 한동훈 48.8% 이재명 38.9%, 비례정당 국힘 우세 이준희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