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화학·에너지

GS, 주력 계열사 GS칼텍스 호조 덕에 기업가치 상승 가능

김현정 기자 hyunjung@businesspost.co.kr 2018-09-10 14:15:10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GS의 주력 계열사 GS칼텍스가 업황 호조를 맞이해 실적이 오르면서 GS의 기업가치도 높아질 것으로 전망됐다. 

이도연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10일 “GS의 실적을 좌우하는 가장 중요한 축은 GS칼텍스”라며 “아시아 정제마진이 역사적 고점을 돌파하면 GS 역시 기업가치가 높아질 것”이라고 바라봤다.
 
GS, 주력 계열사 GS칼텍스 호조 덕에 기업가치 상승 가능
▲ 허창수 GS그룹 회장.

GS칼텍스가 GS 실적에 차지하는 비중은 2017년 기준으로 73%(순이익)에 이른다. 

GS칼텍스는 GS의 손자회사다. GS는 GS에너지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고 GS에너지는 GS칼텍스 지분 50%를 들고 있다. 

GS칼텍스는 정제마진 개선과 파라자일렌(PX) 스프레드(파라자일렌 가격에서 원료인 나프타 가격을 뺀 마진)의 확대로 하반기에 실적이 오를 것으로 전망됐다.  

이 연구원은 “겨울철 성수기 수요, 중국 소규모 정제설비(teapot) 가동률 하락, 신규 증설 부재, 낮은 재고 수준 등이 맞물리며 아시아 정제마진은 9월부터 개선되기 시작할 것”이라며 “이와 함께 2019년 파라자일렌 수급 개선까지 고려한다면 GS칼텍스의 향후 실적 전망은 낙관적”이라고 말했다. 

GS칼텍스는 혼합연료 분해시설(Mixed Feed Cracker·MFC)이 가동하면 제품군도 개선될 것으로 예상됐다. MFC는 올레핀 제품을 생산하는 설비다.

이 연구원은 “GS칼텍스는 2022년에 혼합연료 분해시설을 본격적으로 가동하는데 GS칼텍스의 제품믹스가 크게 개선될 것”이라며 “나프타 가격이 주요 원재료인 원유 가격을 밑돌아 나프타 판매 손실이 발생하고 있는데 MFC가 가동을 시작하면 나프타를 원료로 투입해 에틸렌, 프로필렌 등 고마진 올레핀 제품을 생산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GS칼텍스의 영업이익은 혼합연료 분해시설(가동으로 한 해 4천억 원가량 넘게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비즈니스포스트 김현정 기자]

인기기사

[한국갤럽] 윤석열 지지율 39%, 정당지지율 국민의힘 40% 민주당 33% 이준희 기자
포스코퓨처엠, 호주업체와 음극재용 천연흑연 대량 공급받는 계약 맺어 류근영 기자
상춘객 기다리는 봄꽃 축제, 동백 매화 벛꽃 산수유 보러 떠나 볼까 신재희 기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경기 하남갑 전략공천, 이언주는 경기 용인정 경선 이준희 기자
민주당 9차 공천심사 발표, 이인영 김병기 정성호 포함 현역 5명 단수공천 이준희 기자
[총선빅매치] 부산 북강서을, ‘4선 도전’ 김도읍 vs '노무현 정신‘ 변성완 조장우 기자
중국 러시아에서 발 빼는 현대차그룹, 인도 발판으로 '글로벌 톱' 노린다 허원석 기자
[총선빅매치] 서울 동대문을 '친명' 장경태 vs '친윤' 김경진, 검찰독재 프레임 맞대결 이준희 기자
임혁백 "민주당 공천이 혁신, 조용한 공천이 승리 보장하지 않아" 이준희 기자
일상부터 예능까지 유튜브에 힘 쏟는 항공사, 스타급 승무원까지 등장 신재희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