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화학·에너지

LG화학, 미국 캘리포니아 에너지저장장치 공급확대 기회 잡는다

조예리 기자 yrcho@businesspost.co.kr 2018-09-02 10:15:54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LG화학이 미국에서 에너지저장장치(ESS) 대규모 수주의 기회를 잡을 수도 있다.

2일 LG화학에 따르면 미국 캘리포니아주의 신재생에너지 정책에 따라 에너지저장장치의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지금까지 북미에서 여러 차례 사업을 수주한 경험을 기반 삼아 사업을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G화학, 미국 캘리포니아 에너지저장장치 공급확대 기회 잡는다
▲ 김종현 LG화학 전지사업본부장 부사장.

LG화학은 북미를 중심으로 세계 에너지저장장치시장에 진출해 왔다. 

2010년 10월 캘리포니아 대표 전력회사 SCE와 맺은 에너지저장장치 배터리 공급 계약을 시작으로 올해 2월 미국 피터슨딘과 가정용 에너지저장장치 공급을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피터슨딘은 캘리포니아와 콜로라도, 폴로리다, 애리조나 등 7곳에 사업장을 둔 미국 태양광기업이다.

캘리포니아 SCE도 LG화학의 오래된 파트너다. 2010년 배터리 공급 계약을 체결한 이후 2013년 다시 LG화학과 신재생에너지 전력 안정화용 ESS 배터리 공급계약을 맺었다.

이에 앞선 2015년에 LG화학은 북미 최대 전력제품 유통기업 젝스프로 등 3개 회사와 에너지저장장치를 놓고 사업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발전회사 듀크에너지에 에너지저장장치를 공급했다. 미국 전력회사 AES에 세계 최대 규모의 에너지저장장치를 공급하기도 했다.

LG화학은 이런 성과에 힘입어 2017년 4월 북미전력저장협회(ESA) 콘퍼런스 엑스포에서 북미 최고의 에너지저장장치기업으로 선정됐다.

이에 따라 LG화학이 캘리포니아 에너지저장장치사업에 적극 진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비즈니스 전문 외신 비즈니스 인사이더에 따르면 캘리포니아주는 신재생에너지 비율을 2030년까지 50%로 높이고 2045년까지 100%로 하는 법안을 확정했다. 제리 브라운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9월 안에 이 법안에 서명하기로 했다.

브라운 주지사의 싸인이 끝나면 캘리포니아는 2045년까지 모든 전력을 무탄소 배출 에너지원으로 조달해야 한다. 

블룸버그는 “캘리포니아 에너지정책 비영리단체 Clean Air Task Force는 가스플랜트 등이 사라짐으로써 발생하는 전력 손실을 메우기 위해 현재보다 200배 이상 많은 에너지저장장치를 설치해야 할 것이라고 추산했다”며 “에너지 공급이 일정하지 못한 재생에너지 성격으로 볼 때 에너지저장장치가 필수적”이라고 보도했다.

한상웅 유진투자증권 연구원도 “캘리포니아의 100% 재생에너지 시행은 글로벌 시장에 미치는 파급 효과가 막중할 것”이라며 “하와이가 100% 재생에너지를 시행하고 있지만 경제 규모가 작아 세계 5위 경제권인 캘리포니아의 선언과는 미치는 영향이 다르다”고 파악했다.

SNE리서치는 올해 2월 ESS 시장이 2018년 10GWh에서 2021년 24.6GWh까지 성장할 것이라고 예상했는데 캘리포니아가 100% 신재생에너지 정책을 시행하면서 중장기적 성장성이 기존보다 더욱 크게 확대됐다.

LG화학이 미국 중북부 미시간주 홀랜드에 공장을 구축한 터라 생산능력도 확보하고 있는 만큼 캘리포니아의 신재생에너지정책 변화로 급증하게 될 에너지저장장치 수요에 대응할 여력도 충분하다.

LG화학 관계자는 “구체적으로 상황이 어떻게 흘러갈지는 알 수 없다”며 “하지만 지금까지 사업을 수주한 이력이 있다면 이를 바탕으로 일감을 따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LG화학이 캘리포니아 에너지저장장치사업에 진출하면 현재 전체 매출의 20.1%를 차지하는 전지사업부를 크게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LG화학은 최근 기초소재 사업부의 부진으로 전지사업부를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키우고 있어 캘리포니아 에너지저장장치시장 확대에 수혜를 볼 수 있다.

이미 수주 경험이나 에너지저장장치 생산능력 등에서 다른 배터리기업과 비교해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기 때문이다.

김철중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재생에너지시장이 커지면서 에너지저장장치 수요는 꾸준히 늘어날 가능성이 높은데 급격한 수요 증가에 대응할 수 있는 기업을 많지 않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예리 기자]

인기기사

[한국갤럽] 윤석열 지지율 39%, 정당지지율 국민의힘 40% 민주당 33% 이준희 기자
포스코퓨처엠, 호주업체와 음극재용 천연흑연 대량 공급받는 계약 맺어 류근영 기자
상춘객 기다리는 봄꽃 축제, 동백 매화 벛꽃 산수유 보러 떠나 볼까 신재희 기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경기 하남갑 전략공천, 이언주는 경기 용인정 경선 이준희 기자
민주당 9차 공천심사 발표, 이인영 김병기 정성호 포함 현역 5명 단수공천 이준희 기자
[총선빅매치] 부산 북강서을, ‘4선 도전’ 김도읍 vs '노무현 정신‘ 변성완 조장우 기자
중국 러시아에서 발 빼는 현대차그룹, 인도 발판으로 '글로벌 톱' 노린다 허원석 기자
[총선빅매치] 서울 동대문을 '친명' 장경태 vs '친윤' 김경진, 검찰독재 프레임 맞대결 이준희 기자
임혁백 "민주당 공천이 혁신, 조용한 공천이 승리 보장하지 않아" 이준희 기자
일상부터 예능까지 유튜브에 힘 쏟는 항공사, 스타급 승무원까지 등장 신재희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