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기후경쟁력포럼
2024 기후경쟁력포럼
기업과산업  기업일반

'포천 500', 삼성전자·SK하이닉스·CJ 등 한국기업 16곳 선정

박혜린 기자 phl@businesspost.co.kr 2018-07-20 16:58:40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삼성전자, SK하이닉스, CJ그룹 등 한국 기업 16곳이 미국 경제전문지 '포천(Fortune)'이 선정하는 500대 기업에 이름을 올렸다.

현지시각 19일 포천이 홈페이지에 발표한 ‘2018년 글로벌 500대 기업’에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SK홀딩스가 2017년에 이어 100위권 안에 들었고 SK하이닉스, KB금융그룹, CJ그룹 등 3개 기업이 새로 진입했다.
 
'포천 500', 삼성전자·SK하이닉스·CJ 등 한국기업 16곳 선정
▲ 삼성전자 기업 로고.

포천은 해마다 전 세계 기업의 전년도 매출액을 기준으로 500대 기업을 선정해 발표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2017년 매출 2119억4천만 달러로 2018년 포천 500대 기업 가운데 12위에 올랐다. 지난해보다 순위가 3계단 상승했다.

현대자동차는 2017년 매출 852억5900만 달러로 지난해와 같은 78위를 유지했다.

SK홀딩스는 2017년 매출 835억4400만 달러를 기록해 84위를 차지했다. 지난해에는 95위를 했다.

포천 500대 기업에 올해 처음으로 진입한 한국 기업은 SK하이닉스, KB금융그룹, CJ그룹이다. 

SK하이닉스는 2017년 반도체 호황에 힘입어 매출 266억3600만 달러를 거두며 442위에 올랐다.

KB금융그룹은 2017년 매출 250억5200만 달러로 471위, CJ그룹은 2017년 매출 237억9600만 달러로 493위를 차지했다.

순위가 가장 많이 오른 기업은 GS칼텍스다. GS칼텍스는 2017년 매출 268억2100만 달러로 438위를 차지해 2017년 486위보다 48계단 상승했다.

그 외 LG전자와 포스코도 각각 2017년 201위, 208위에서 2018년 178위, 184위로 순위가 높아졌다. 2017년 LG전자는 543억1400만 달러, 포스코는 532억4400만 달러의 매출을 거뒀다.

2017년 313위를 차지했던 현대중공업과 431위에 올랐던 롯데쇼핑은 2018년에는 500위권에 들지 못했다.

2018년 500대 기업 전체 1위는 미국 유통기업 월마트가 차지했다. 월마트는 2014년 이후 5년째 정상을 지켰다. [비즈니스포스트 박혜린 기자]

인기기사

SK하이닉스-TSMC 강해지는 'HBM 동맹', 삼성전자 버거워지는 추격전 나병현 기자
기아 모하비 단종하고 셀토스 모델 늘리고, 전기차 시대 내연차 황혼기 다르다 허원석 기자
도시정비 속도 내고픈 서울시, 주민갈등 발목잡혀 신통기획 '신통찮네' 김지영 기자
대우건설 '써밋' 자체사업으로 부산 공략, 백정완 고수익 타운화 전략 통할까 류수재 기자
[분양진단] GS건설 올해 분양사업 순항할까, 마포자이힐스테이트 라첼스 주목 장상유 기자
[플라스틱 순환경제] EU·미·중 포함 각국 플라스틱 사용·재활용 규제 확대, 한국도 .. 손영호 기자
호주 정부, 한화오션·HD현대중공업에 9조 규모 군함 건조 세부 계획안 요구 김호현 기자
영국 낙후지역 확 바꾼 건축계 죽마고우, 더현대광주 디자인 랜드마크로 만든다 윤인선 기자
젠슨 황 엔비디아 지분가치 913억 달러, 5년 만에 30배 늘어 세계 갑부 17위 장상유 기자
현대모비스 "전기차 부품 투자비중 70%로, 자율주행 투자는 줄일 것" 김지영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