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화학·에너지

두산인프라코어 두산밥캣, 중국 인도 훈풍 타고 두산중공업 효자로

이상호 기자 sangho@businesspost.co.kr 2018-07-01 00:26:57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두산인프라코어와 두산밥캣이 실적 성장세를 이어가며 두산중공업에 효자 노릇을 할 것으로 보인다.
 
1일 업계에 따르면 두산인프라코어와 두산밥캣은 중국과 인도시장에서 호조를 보여 올해 실적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두산인프라코어 두산밥캣, 중국 인도 훈풍 타고 두산중공업 효자로
▲ (왼쪽부터) 박지원 두산중공업 회장, 손동연 두산인프라코어 대표이사 사장, 박성철 두산밥캣 대표이사.

두산인프라코어는 올해 들어 중국의 건설 붐으로 실적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1분기에 매출 1조9570억 원, 영업이익 2420억 원을 거뒀다.

2분기에도 매출 2조 원, 영업이익 2357억 원을 낼 것으로 증권업계에서는 바라본다. 연간 기준으로도 매출 7조3927억 원, 영업이익 8163억 원을 거둘 것으로 전망됐다. 2017년보다 매출은 12.6%, 영업이익은 23.5% 늘어나는 것이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중국 건설시장의 호황에 수혜를 보고 있다. 국가적 차원의 대규모 공사가 이어지면서 건설기계 수요가 크게 늘고 있다. 중국은 미국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건설시장이다.

중국은 ‘시진핑의 도시’로 불릴 정도로 중국 정부가 공을 들이는 슝안특구와 80개 나라와 함께 진행하는 일대일로 등 대규모 건설사업을 벌이고 있다. 두 사업은 각각 2020년, 2049년까지 진행된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중국의 대규모 건설사업 덕분에 2017년 중국에서 굴삭기 1만900여 대를 팔았다. 2016년 4600대와 비교하면 137.0% 늘어난 것이다. 2018년에는 2분기까지 5만8천대를 팔아 2017년 같은 기간보다 판매량이 78.6% 늘었다.

두산인프라코어의 영업이익 비중은 중장비부문 42.4%, 엔진부문 9.3%, 두산밥캣의 지분평가이익 48.3%다.

자회사인 두산밥캣의 실적 반영을 빼면 사실상 중장비부문이 전체 실적을 책임지는 구조다. 중장비부문은  영업이익의 절반 가량을 책임지고 있기도 하다. 

김효식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두산인프라코어가 2018년 2분기에 영업이익 2583억 원을 거둘 것으로 전망했다. 이 가운데 중장비부문이 1096억 원이나 된다. 2017년 2분기만 해도 632억 원이었는데 크게 늘어나는 것이다.

두산밥캣은 소형 건설장비를 판매하고 있는데 주력시장인 북미와 유럽 이외에 인도 건설시장의 성장으로 힘을 받고 있다. 

인도는 나렌드라 모디 총리가 적극적으로 인프라 확충정책을 펼치면서 건설시장이 성장하고 있다. 인도는 건설기계시장 규모가 1조3천억 원으로 백호로더(Backhoe Loader)의 비중이 80%에 이른다.

인도의 백호로더 수요 규모는 2014년 2만8천 대 수준에서 올해 4만 대 수준으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백호로더는 굴착과 적재를 동시에 수행할 수 있는 소형 건설장비다.

두산밥캣은 인도시장 상황에 따라 백호로더 공급을 늘리는데 힘쓰고 있다. 2017년 기준으로 두산밥캣은 인도시장에서 스키드 스티어 로더(SSL) 점유율은 60~65%, 소형 굴삭기(MEX) 점유율은 10~15%지만 백호로더 비중은 크지 않았다.

두산밥캣은 최근 200억 원을 들여 인도 첸나이에 위치한 백호로더 공장을 사들여 6월에 문을 열었다. 연간 8천여 대의 백호로더를 생산할 수 있는 공장으로 2019년 하반기부터 제품을 생산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상현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두산밥캣은 이미 기존 파트너와 제휴를 통해 중동 백호로더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입한 경험이 있고 러시아, 칠레, 멕시코 등에서도 사업을 확대하고있다"며 "이런 경험을 바탕으로 인도 현지 판매망을 확대해 앞으로 5년간 인도시장에서 백호로더 점유율을 늘릴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두산밥캣은 주력시장인 북미와 유럽에서도 안정적으로 실적을 꾸준히 내고 있다.

두산밥캣은 올해 1분기에 연결기준으로 매출 8703억 원, 영업이익 943억 원을 거뒀다. 2017년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11.8%, 영업이익은 11.3% 늘었다. 미국에서 매출이 2017년 1분기보다 12.5% 늘었고 유럽에서 매출은 46.4% 늘었다. 미국의 매출 비중은 68% 정도다.

증권업계는 두산밥캣이 올해 2분기 매출 9920억 원, 영업이익 1253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됐다. 올해 연간기준으로 매출 3조6992억 원, 영업이익 4336억 원을 낼 것으로 바라본다. 2017년보다 매출은 9.1%, 영업이익은 9.9% 늘어나는 것이다. 

두산인프라코어와 두산밥캣의 성장은 사업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두산과 두산중공업에게는 ‘가뭄의 단비’나 다름없다.

두산은 재무상황이 좋지 못하다. 2017년 기준으로 총자산 28조90억, 부채 21조1656억, 차입금 12조6250억 원이다. 차임금 의존도가 43%, 부채비율이 278.4%에 이른다.

두산중공업도 정부의 탈원전정책으로 주력사업이었던 원전사업에서 실적을 내지 못하게 된 데다가 부채비율이 280%에 이르는 등 재무상황도 좋지 않아 인고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 

정부의 에너지정책에 발맞춰 풍력발전, 가스터빈 등 신재생에너지분야로 사업을 확대하고 있지만 새로운 사업들이 본격적으로 실적을 내려면 시간이 더 필요하다. 

두산인프라코어와 두산밥캣은 각각 두산중공업의 자회사, 손자회사로 두 회사의 실적은 두산과 두산중공업 실적에 반영된다. 두산중공업은 2017년 말 기준으로 두산인프라코어의 지분을 36.3% 들고 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두산밥캣의 지분을 55.3% 보유하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상호 기자]

인기기사

니콜라 수소전지트럭 고객에 인도 시작, 서울-부산 두 번 왕복거리 주행 성공 이근호 기자
정주행 열풍 불러온 ‘크라임씬 리턴즈’, 크라임씬 시즌5도 나올까 윤인선 기자
독일 폴크스바겐과 중국 JAC 합작회사, ‘나트륨 배터리’ 전기차 수출 시작 이근호 기자
SK하이닉스가 '골칫덩이' 된 일본 키옥시아 지분 포기 못하는 이유 나병현 기자
[한국갤럽] 윤석열 지지율 34%, 정당지지율 국민의힘 37% 민주당 35% 이준희 기자
삼성SDI-GM 미국 배터리공장 건설 순항, 전기차 수요 둔화 우려 일축 김용원 기자
영화 '웡카' 3주 연속 1위 지켜, OTT '살인자ㅇ난감' 2주 연속 1위 등극 김예원 기자
포스코그룹의 '최정우 지우기'와 '포용', 장인화 체제 첫 인사 키워드 주목 허원석 기자
태영건설 채권단 신규 자금 4천억 지원하기로, 외담대 조기상환도 의결 윤인선 기자
하나금융 광고모델은 브랜드 전략별로, 자산관리-임영웅 트래블로그-안유진 조혜경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