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화학·에너지

효성 사외이사에 법조인 비중 30%, 오너 재판 대비용인가

이상호 기자 sangho@businesspost.co.kr 2018-06-04 16:21:51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효성이 지주사체제로 전환하면서 법조인 출신 사외이사를 대거 선임했다.

4일 효성에 따르면 지주사체제 전환과 함께 지주사를 포함 5개 회사의 사외이사 20명 가운데 6명이 법조인 출신이다.
 
효성 사외이사에 법조인 비중 30%, 오너 재판 대비용인가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

효성은 1일 기존 효성을 지주사인 존속법인 효성과 효성티앤씨, 효성중공업, 효성첨단소재, 효성화학 등 4개 사업회사로 분할하고 사외이사를 선임했다.

사외이사 인원 배분은 효성 7명, 효성티앤씨 4명, 나머지 사업회사 각 3명이다.

이번에 선임된 전체 사외이사 20명 가운데 30%인 6명이 법조인 출신이다. 

2018년 4월 기준으로 시가총액 상위 20대 기업 사외이사 100명 가운데 주된 직업 기준으로 법조인 출신은 10명으로 10%에 불과한데 이와 비교하면 효성 사외이사의 법조인 비율은 3배나 된다.

지주사 효성은 7명의 사외이사 가운데 정상명 전 검찰총장과 권오곤 전 대구고등법원 부장판사 등 2명이 법조인 출신이다.

정 전 검찰총장은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재임하던 2005년 11월부터 2007년 11월까지 검찰총장을 맡았다. 노 전 대통령과 사법시험 제17회 동기이기도 하다.

권 전 부장판사는 2016년부터 김앤장법률사무소의 국제법연구소 소장을 맡고 있다. 김앤장은 조석래 효성그룹 명예회장과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의 재판과 관련해 법률대리를 맡고 있다. 

사업회사에는 효성티앤씨에 최병덕 전 사법연수원장, 효성첨단소재에 김동건 전 서울고등법원장, 효성중공업에 안영률 전 서울서부지법원장, 효성화학에 이창재 전 법무부 차관이 각각 사외이사로 선임됐다.

효성은 지주사체제 개편과 함께 투명경영을 강조했다.

조 회장은 "효성은 지주회사 효성과 신설된 사업회사들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투명한 경영활동에 집중할 것"이라며 "동시에 세계 시장에서 항상 승리할 수 있는 경쟁력을 확대해 기업가치와 주주가치를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사외이사에서 법조인 비중이 높다 보니 효성의 여러 재판에 대비하는 포석도 깔려있는 것 아니냐는 말도 나온다.

조 명예회장과 조 회장 등 효성 총수 일가는 현재 횡령, 배임, 조세포탈 등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2014년부터 조현문 전 효성 부사장이 제기한 수십건의 고발이 계기가 됐다.

대기업들은  총수 일가와 관련된 사법적 문제가 불거질 때 사외이사에 법조인 출신을 늘리기도 한다.

롯데그룹은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법정구속되자 롯데푸드에 송찬엽 법무법인 광장 변호사, 롯데제과에 송영천 법무법인 세한 대표변호사 회장, 롯데칠성음료에 채경수 법무법인 율촌 고문을 사외이사로 선임하는 등 그룹 계열사에 법조인 출신 사외이사를 대거 보강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상호 기자]

인기기사

[한국갤럽] 윤석열 지지율 39%, 정당지지율 국민의힘 40% 민주당 33% 이준희 기자
포스코퓨처엠, 호주업체와 음극재용 천연흑연 대량 공급받는 계약 맺어 류근영 기자
상춘객 기다리는 봄꽃 축제, 동백 매화 벛꽃 산수유 보러 떠나 볼까 신재희 기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경기 하남갑 전략공천, 이언주는 경기 용인정 경선 이준희 기자
민주당 9차 공천심사 발표, 이인영 김병기 정성호 포함 현역 5명 단수공천 이준희 기자
[총선빅매치] 부산 북강서을, ‘4선 도전’ 김도읍 vs '노무현 정신‘ 변성완 조장우 기자
중국 러시아에서 발 빼는 현대차그룹, 인도 발판으로 '글로벌 톱' 노린다 허원석 기자
[총선빅매치] 서울 동대문을 '친명' 장경태 vs '친윤' 김경진, 검찰독재 프레임 맞대결 이준희 기자
임혁백 "민주당 공천이 혁신, 조용한 공천이 승리 보장하지 않아" 이준희 기자
일상부터 예능까지 유튜브에 힘 쏟는 항공사, 스타급 승무원까지 등장 신재희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