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공기업

토지주택공사 볼리비아 신도시 시공자문, 박상우 "중남미 진출 확대"

남희헌 기자 gypsies87@businesspost.co.kr 2018-05-24 11:27:55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토지주택공사 볼리비아 신도시 시공자문, <a href='https://www.businesspost.co.kr/BP?command=article_view&num=340238' class='human_link' style='text-decoration:underline' target='_blank'>박상우</a> "중남미 진출 확대"
박상우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왼쪽)이 23일 볼리비아 산타크루즈 현지에서 개최된 '산타크루즈 신도시 시공분야 자문협약식'에 참석해 훌리오 노빌료 라푸엔테 GEL 대표이사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토지주택공사>
한국토지주택공사가 볼리비아 신도시의 시공 자문을 계기로 중남미 신도시시장에서 영향력을 확대한다.

한국토지주택공사는 24일 볼리비아 산타크루즈에서 신도시사업 시행자인 GEL과 ‘산타크루즈 신도시 시공분야 자문협약’을 체결했다.

GEL은 볼리비아 산타크루즈를 기반으로 23년 동안 볼리비아의 24개 도시와 산업단지를 개발한 기업이다.

박상우 사장은 “시공 자문 등을 통해 가격 경쟁력과 기술력이 우수한 국산 자재와 공법을 적극적으로 추천해 주변 인프라와 스마트시티 등에 더 많은 한국 기업들이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며 “중남미 최초의 한국형 신도시인 볼리비아 산타크루즈 신도시를 성공적으로 개발해 중남미 신도시시장에 진출하기 위한 교두보로 삼겠다”고 말했다.

한국토지주택공사는 2014년부터 볼리비아 산타크루즈 신도시 개발사업의 기획과 마스터플랜 수립, 설계 등 사업관리(PM) 자문을 맡고 있다. 이번 협약을 체결하면서 시공관리(CM)분야 자문까지 맡게 됐다.

한국토지주택공사는 볼리비아 신도시 개발사업의 시공과 감리, 자재부문 진출에 국내 민간기업들의 참여가 더욱 활발해질 것으로 봤다.

산타크루즈 신도시는 볼리비아 제1 경제도시인 산타크루즈 인근에 분당 신도시의 3배 규모(55㎢)로 신도시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사업비는 모두 3조2천억 원이며 계획인구만 45만 명에 이르는 대규모 프로젝트다.

볼리비아 정부는 친환경적 미래형 스마트도시를 조성하기 위해 한국에 도움을 요청했고 한국토지주택공사가 2014년부터 도시개발 전문가들로 꾸려진 자문단을 파견해 맞춤형 컨설팅을 제공하고 있다.

한국 기업들은 산타크루즈 신도시 개발사업의 기본구상과 마스터플랜, 실시설계 등 약 1149만 달러 규모의 용역을 수주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남희헌 기자]

인기기사

엔비디아 AI 반도체 공급부족 해소, SK하이닉스 삼성전자 HBM 호황 하반기 더 '강력' 김용원 기자
박정원 두산 원전사업 자신감, 그룹 지배구조 개편 종착지는 10대 그룹 회복 신재희 기자
현대건설 삼성E&A 대우건설 쿠웨이트 수주 도전, 중동의 새 시장으로 떠올라 김바램 기자
현대차증권 "SK하이닉스 'HBM 1등' 매력 지속, 올해 영업이익 신기록 가능" 나병현 기자
SK텔레콤 투자한 조비에비에이션, 수소동력 eVTOL 840㎞ 시험비행 성공 이근호 기자
영화 ‘인사이드 아웃2’ 관객 700만 명 돌파하며 5주 연속 1위, OTT ‘돌풍’ .. 김예원 기자
SK이노베이션 17일 이사회 개최, SKE&S 합병할지 결론 낼 듯 신재희 기자
배달의민족 사실상 ‘항복선언’, 쿠팡이츠와 출혈경쟁 끝내고 수익성으로 선회 김예원 기자
[한국갤럽] 국민 47% "축구 국가대표 감독으로 홍명보 선임은 잘된 일" 조장우 기자
삼성증권 두산밥캣 주식 중립의견으로 하향, "시장은 순수 영업회사 선호" 윤휘종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