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과머니  증시시황·전망

뉴욕증시 3대 지수 하락, 미국 국채금리 상승과 북한 불확실성 겹쳐

이규연 기자 nuevacarta@businesspost.co.kr 2018-05-16 08:55:38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미국 뉴욕증시의 3대 지수가 모두 떨어졌다. 미국 국채 금리의 상승과 북한에 관련된 불확실성 등이 악재로 작용했다. 

15일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직전거래일보다 193.00포인트(0.78%) 떨어진 2만4706.41으로 장을 마감했다. 9거래일 만에 하락으로 전환했다. 
 
뉴욕증시 3대 지수 하락, 미국 국채금리 상승과 북한 불확실성 겹쳐
▲ 15일 미국 뉴욕증권거래소에서 주요 3대 지수가 미국 국채금리 상승 등의 영향으로 직전거래일보다 모두 하락한 상태로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18.68포인트(0.68%) 떨어진 2711.45,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59.69포인트(0.81%) 하락한 7351.63으로 거래를 마쳤다. 

국제 장기금리를 좌우하는 미국 10년물 국채 금리가 계속 높아지고 있어 미국 증시의 상승세를 꺾은 것으로 보인다. 채권금리가 높아질수록 증시는 하락하는 현상이 되풀이된 것이다. 

미국 10년물 국채 금리는 15일 장중에 직전거래일보다 0.09%포인트 오르면서 3.09%선을 넘어섰다. 2011년 이후 최고치를 경신했고 심리적 지지선인 3.1%에 바짝 다가섰다. 

2년물 국채 금리도 이날 장중에 2.589%까지 오르면서 2008년 이후 10년 만에 최고치를 경신했다. 초장기 채권인 30년물 국채 금리도 3.22%까지 올랐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는 6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기준금리 인상 여부를 결정하는데 이번에 금리가 오를 것이라는 전망에 힘이 실리면서 국채 금리도 뛰어오르고 있다. 

미국 상무부에 따르면 미국의 4월 소매업체 매출이 3월보다 0.3% 늘어 2개월 연속 증가하는 등 경제지표가 호전되고 있는 점도 기준금리가 인상될 것이라는 전망에 힘을 싣고 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와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시장에서 6월에 기준금리가 0.25%포인트 오를 가능성은 95%, 12월 인상 가능성은 51%로 나타났다. 

이날 장이 닫히기 전에 북한에 관련된 불확실성이 반영된 점도 증시 하락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파악됐다. 

북한은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의 이름으로 남한 정부에 글을 보내 한국과 미국의 연합 공중훈련 ‘2018 맥스선더’를 이유로 남북 고위급회담을 중단하겠다고 통보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규연 기자]

인기기사

공공기관 경영평가 발표 임박, 작년 낙제생 코레일 LH 한전 올해 성적은? 이상호 기자
삼성중공업 LNG 이중연료 컨테이너선 6척 수주, 추가 12척 협상 중 김호현 기자
삼성전자 낮은 3나노 수율에 '엑시노스2500' 출시 무산?, 대만 연구원 "퀄컴·TS.. 나병현 기자
HD현대중공업, 필리핀 3200톤 초계함 1번함 ‘미겔 말바르함’ 진수 김호현 기자
삼성전자 SK하이닉스 글로벌 투자자에 '엔비디아 대안' 주목, "주가 저평가" 김용원 기자
SK하이닉스 HBM 수율 선두, 외신 "삼성전자 엔비디아 공급이 추격에 관건" 김용원 기자
한화오션 원유운반선 3척 수주 임박, 오만과 그리스 선사에 2026년 인도 류근영 기자
HJ중공업, 5600억 새만금국제공항 건설공사 실시설계적격자로 뽑혀 류수재 기자
최태원 변호인단 "결혼파탄 2019년이라면 왜 2024년까지 재산 기여 계산했나", 재.. 나병현 기자
DL이앤씨, 2450억 규모 GTX-B 재정구간 제3-1공구 노반시설 기타공사 수주 장상유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